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無결제·편리함 속…한국형 '아마존 고'의 시사점

최종수정 2020.01.26 20:18 기사입력 2020.01.26 20:18

댓글쓰기

지나가면 '쓱' 자동결제…쇼핑 경험 극대화
고객 시간 단축·편리…인건비 절약 효과
인간 노동력 소외…정치적 불평등 문제도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그냥 지나가시면 자동으로 결제가 됩니다.'


최근 편의점업계의 화두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혁신을 통한 변화)이다. 그 가운데 아마존의 '저스트 고 아웃' 기술과 흡사한 여러 쇼핑 기술들의 집약체인 '무인 편의점'이 있다. 온라인 유통업체들과의 경쟁 속 개별 오프라인 점포들의 매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 일환으로 나온 무인 편의점은 극대화된 쇼핑 경험을 선사한다. 반면 인간 노동력 소외와 정치적 불평등 문제 등 생각해볼 만한 고민 화제를 던져주기도 한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GS25는 최근 BC카드, 스마트로와 손잡고 BC카드 을지트윈타워 본사에 미래형 편의점 'GS25 을지스마트점'을 열었다.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결제시스템과 QR코드를 통한 개인식별시스템으로 '계산대 없는' 편의점을 구축했다. 2018년 9월 강서구 마곡지구에 업계 최초로 선보인 '무인 편의점'에서 한 단계 더 발전된 미래형 점포다. 총 34대의 스마트 카메라로 고객을 쫓아 다니며 이동 경로와 제품 구매 행동을 분석한다.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해 결제 시스템을 구축했고 냉장고, 상품 전시대에는 재고 파악을 위한 300여개의 무게 감지 센서가 장착됐다.


이마트24 역시 지난해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신세계아이앤씨와 협업해 '저스트 워크 아웃' 기술을 적용한 미래형 편의점 '이마트24 김포DC점'을 선보였다. SSG페이 앱을 이용해 매장 입장용 QR코드를 발급은 뒤 이용하면 된다. 별도의 계산 과정 없이 물건을 집어 나가는 것만으로 결제가 완료된다. 다만, GS25와 마찬가지로 이마트24 역시 특정 결제 수단인 BC카드 페이북(GS25), 쓱페이(이마트24) 등과 연계해야 하기 때문에 제한도 있다.


無결제·편리함 속…한국형 '아마존 고'의 시사점

국내 무인 편의점들이 벤치마킹하는 대상은 미국 거대 유통기업 아마존이 2018년 첫 선을 보인 '아마존 고'이다. 창업자 제프 베조스는 아마존 고를 '세상에서 가장 진보된 형태의 쇼핑 기술을 통해 손님들이 기다리거나 계산할 필요 없이 바로 나갈 수 있도록 만들어주었다. 영수증 역시 바로 아마존 계좌를 통해 받아볼 수 있게 했다.

아마존 고 매장은 고객 만족을 바탕으로 확장을 지속하고 있다. 2018년 1월 1호점을 낸 아마존 고는 2020년 1월 현재 시카고,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4개 도시에서 25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이 중 2곳은 리모델링 작업 중이다. 이 외에도 시애틀 지역에 추가로 1개를 오픈할 예정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아마존은 아마존 고 매장을 2021년까지 미국 전역에 약 3000개로 늘릴 계획이다.


향후 무인화 기술이 상용화되면 편의점주들의 24시간 운영에 따른 인건비 부담도 낮춰줄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시범매장 수준인 GS25와 이마트24가 선보인 미래형 점포는 향후 상용화 단계로 이어질 수 있다. 반대로 이 같은 기술 발전에 기반한 무인화·비대면 트렌드는 인간 노동력을 소외시키는 문제에 직면하게 만든다.


아마존 고의 경우 앞서 정치적 불평등 문제에 휩싸이기도 했다. 작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필라델피아주, 뉴저지주 정부는 오프라인 점포들 중 현금을 받지 않는 행위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결제를 위한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려면 핸드폰 사용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핸드폰이 없는 저소득층 시민들을 3차별할 수 있는 잠재적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 문제가 됐다. 이에 따라 샌프란시스코 매장은 무인 결제가 가능한 한편, 현금 결제도 가능하도록 보완했다. 아마존 앱이 없는 고객들의 물건 결제를 돕기 위한 서비스 인력을 추가로 배치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