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건설현장서 올해만 5명 목숨 잃어…건설노조 "고용당국 근본대책 세워라"

최종수정 2020.01.25 12:06 기사입력 2020.01.25 12:06

댓글쓰기

2018년 인천 중대 산업재해 34명 사망…대기업 시행 건설현장서 빈번
건설노조, 원·하청 강력 처벌 및 불법 물량 하도급 철폐 주장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경인본부가 올 들어 잇따라 발생한 건설현장 추락사망사고의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23일 중부고용노동청 앞에서 열고 있다. 2020.1.23 [사진=건설노조 경인본부]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경인본부가 올 들어 잇따라 발생한 건설현장 추락사망사고의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23일 중부고용노동청 앞에서 열고 있다. 2020.1.23 [사진=건설노조 경인본부]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설 연휴를 이를 앞둔 지난 22일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의 한 쇼핑몰 신축 공사장. 건물 층 높이에서 일을 하고 있던 A(50)씨가 추락해 숨졌다. A씨는 철골로 된 근로자 이동용 임시 구조물을 지나다가 발판이 무너지면서 이같은 변을 당했다.


전 날 21일엔 서구 원당동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26세의 일용직 근로자 B씨가 70m 높이 거푸집에서 떨어져 숨졌다. 사고 당시 B씨는 아파트 24층 외벽에 설치돼 있던 거푸집을 해체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올해 들어 인천 건설 현장에서만 근로자 5명이 잇따라 목숨을 잃었다. 건설노조는 이처럼 건설 현장에서 일어난 사망 사고들은 대부분 기본적인 안전만 지키면 방지할 수 있는 사고였다며 고용당국의 안일한 행정과 관리감독의 부실함을 비판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경인본부는 지난 23일 중부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부고용청은 건설 현장의 사망 사고를 줄이겠다며 안전보건 거버넌스를 구성했지만 생색내기용이었을 뿐 원인에 대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며 근본적인 안전 관리대책을 요구했다.


노조는 "건설 근로자들은 5∼6m 이상 높이에서 작업을 하지만, 안전 난간과 작업 발판이 설치되지 않은 곳이 허다하다"며 "사람 목숨값보다 공기를 맞추는 게 더 중요해 불법 하도급이 여전하고 근로자들은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될 가능성이 커진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제의 근복적인 해결 대책 없이 건설 현장에서의 사망 사고는 해마다 반복될 것"이라며 "현장의 안전 대책 마련과 원·하청에 대한 강력한 처벌, 건설현장에서 여전히 실행되는 불법 물량 하도급은 완전히 철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에 따르면 2018년 인천의 사업장에서 발생한 중대 산업재해는 34건, 이로 인해 숨진 노동자는 34명에 이른다.


중대 산업재해 중 60% 이상은 50인 미만 영세 사업장에서 발생했지만, 최근 건설현장에서 벌어진 중대재해는 대기업이 시행한 건설현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조는 "범정부 차원의 산업재해 예방과 중대 산업재해 발생 사업장에 대한 대응 강화를 주문하고 있지만 인천시의 노력은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인천은 전국 7대 특·광역시 중 최대의 산재발생 도시라는 오명을 벗으려면 관련 법·제도의 이행 상황을 엄격하게 점검하고, 사업주에 대한 엄정한 법적 대응과 건설현장 안전관리 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