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부시장·구청장 출신 4.15총선서 누가 웃을까?

최종수정 2020.01.25 10:56 기사입력 2020.01.25 08:14

댓글쓰기


윤준병 행정1부시장 고향인 전북 정읍·고창 출마 이어 강태웅 행정1부시장 서울 용산, 김원이 정무부시장 고향 목포, 하승창 전 정무부시장, 서울 중구 출마...전직 구청장 출신으로 이해식 전 강동구청장,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 차성수 전 금천구청장, 김영배 전 성북구청장,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도 공천권 따기 위해 분주히 움직여

윤준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윤준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 부시장을 비롯 서울 구청장 출신들도 4.15총선 티켓을 잡기 위해 분주하게 뛰고 있다.


윤준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지난해 고향인 전북 정읍·고창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으로 확정돼 현장을 누비고 있다.


윤 후보는 고향인 정읍에서 중학교까지 마치고 전국적 명문고인 전주고를 졸업, 서울대에 진학, 행정고시에 합격, 전북에서 6년을 근무하다 고건 전 서울시장 시절 서울시로 올라와 교통본부장, 기조실장을 거쳐 차관급인 행정1부시장을 역임했다.


특히 윤 후보는 서울시 최고 교통분야 전문가로 서울메트로로 도시철도공사의 서울교통공사 통합에 큰 역할을 하며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업무 능력을 확실히 인정받았다.


이어 강태웅 전 행정1부시장도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제의에 결단, 용산중고를 나온 용산구 출마를 위해 분주히 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산중·고와 서울대를 졸업, 행정고시에 합격, 서울시에서 행정국장, 대변인, 기조실장 등 주요 보직을 거친후 행정1부시장을 역임했다.

강태웅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강태웅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특히 용산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총선 불출마, 전략지역으로 분류돼 공천을 받는데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또 김원이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고향인 전남 목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되기 위해 당내 경선 준비에 골몰하고 있다.


목포의 경우 민주당 후보 티켓을 누가 거뭐쥐느냐에 따라 국회 입성이 한 발 앞선다고 보여진 가운데 정치 거물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란 벽을 넘는 과제도 안고 있다.


김 전 부시장은 직계 선배인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20대 총선에서 국회에 입성해 박원순 시장 시절 정무부시장 출신 국회의원이 2명 탄생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시민단체 출신으로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을 지낸 하승창 전 정무부시장도 서울 중구·성동을 출마를 선언하고 현장을 누비고 있다.


이들 네명의 전직 부시장 출신은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해온 '박원순 키즈'로 이들 중 몇 명이 국회 입성하느냐에 따라 박 시장의 대권 향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서울시 행정1부시장 출신으로 류경기 중랑구청장이 민선 7기 중랑구청장에 당선돼 SH공사 본사 중랑유치 등 굵직한 성과를 내며 전직 부시장 출신이 정치권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민선 4~6기 서울 구청장 출신들도 활발하게 뛰고 있다.

이해식 전 강동구청장

이해식 전 강동구청장



민선 4기 보궐선거로 강동구청장에 당선돼 민선 6기까지 3선 구청장을 역임한 이해식 전 강동구청장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친 가운데 강동 을 후보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전 구청장은 강동구청장 재임 시절 고덕사업업무지구 개발 등 굵직한 지역 개발과 함께 동물복지, 도시농업 활성화 등에도 큰 역할을 했다.


민선 5~6기 관악구청장을 지낸 유종필 전 구청장은 더불어민주당 관악 을 후보가 되기 위해 현장을 누비고 있다.


유 전 구청장은 민선 관악구청장 시절 ‘걸어서 10분 거리 도서관’ 건립 등 굵직한 업적을 쌓아 지역 주민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차성수 전 금천구청장은 민선 5~6기 금천구청장으로 혁신 행정과 마을공동체 활동에 돋보이는 실적을 보인 저력을 바탕으로 어려서부터 자라 고향이나 다름 없는 금천구에서 금뱃지에 도전하고 있다.


동아대 사회학과 교수와 참여정부 시민사회수석을 역임하며 문재인 대통령과도 가까운 사이로 금천구청장을 마친 후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을 지냈다.


민선 5~6기 성북구청장을 지낸 김영배 전 구청장은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과 민정비서관을 지낸 문재인 대통령 측근 중 한 명이다.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



김영배 전 성북구청장은 재임 시절 주민참여 행정 등 앞선 정책적 어젠더를 포착해내는 탁월한 능력을 보였다.


김 전 구청장은 더불어민주당 성북 갑 공천권을 따기 위해 민형배 광산을 예비후보(전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 김우영 은평 을 예비후보(전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과 3인 공저 책을 펴내 출판기념회도 열었다.


민선 5~6기 은평구청장을 지낸 김우영 전 구청장은 재임 시절 전국 최초 주민참여예산제를 도입, 파란을 일으켰다.


주민참여예산제는 서울시는 물론 전국 광역 및 지자체로 확산될 정도로 참여 민주주의 대표 행정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같이 서울시 행정부시장 출신 3명과 구청장 출신 5명이 금뱃지에 도전 몇 명이나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영배 전 성북구청장

김영배 전 성북구청장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