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검찰 보복·숙청한 文정권, 마피아와 뭐가 다른가"

최종수정 2020.01.23 14:42 기사입력 2020.01.23 14: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법무부가 대규모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한 것을 두고 "검찰 보복 숙청한 문 정권이 마피아하고 뭐가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23일 하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의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났다는 내용의 보도를 공유하면서 "문재인 정권이 청와대 국정농단을 수사하는 검찰에 대한 2차 보복 숙청을 단행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울산시장 관권부정선거 수사하던 신봉수 2차장 검사, 조국 사건 수사 지휘한 송경호 3차장 검사, 고형곤 반부패수사2부장,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 담당했던 홍승욱 차장검사를 비롯한 검찰 중간간부들이 대거 좌천되거나 밀려났다"면서 "친문 국정농단 수사에 대한 명백한 보복 인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정권의 검찰 숙청은 같은 패밀리를 건들이면 반드시 복수하는 마피아와 하나도 다를 게 없다. 그 동안 문 정권은 같은 패밀리면 권력형 부패를 저질러도 끝까지 보도해주고 보스 절친 당선 위해 관권 부정선거까지 서슴지 않고 자행했다"면서 "이에 윤석열 검찰이 친문 패밀리의 부패와 범죄를 수사하자 아예 검찰을 적폐로 몰아 간부를 숙청하고 수사팀을 해체시켰다"고 덧붙였다.


하 대표는 마지막으로 "친문 패밀리 보호하겠다고 범죄 은폐 총력전을 펼치는 문 정권의 마피아적 행태는 대한민국 법치주의와 사법제도에 대한 사망선고"라며 "국민에게 설 명절 선물로 공정과 정의가 버려진 쓰레기통을 선물한 꼴이다. 친문 마피아 패밀리가 국가를 계속 운영하는 한 우리나라 미래도 어두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법무부는 이날 오전 고검검사급 검사 257명, 일반검사 502명 등 검사 75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청와대·조국 수사팀을 이끌던 차장검사들은 모두 인사 대상이 되면서 자유한국당 등 야권을 중심으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인사가 수사 방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