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브렉시트 전환기간 연장 검토"

최종수정 2019.12.15 20:39 기사입력 2019.12.15 20:39

댓글쓰기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유럽연합(EU)이 내년 말까지로 예정된 브렉시트 전환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EU와 영국은 브렉시트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2020년 12월 말까지를 전환기간으로 설정한 바 있다. 브렉시트 후에도 이 기간이 종료되기 전까지 영국은 계속 EU 관세동맹 및 단일시장에 포함된다. 예산 분담을 포함한 EU 회원국으로서의 의무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양측은 이 기간 자유무역협정을 비롯한 무역, 안보, 외교정책, 교통 등을 아우르는 미래관계 협상도 진행키로 했다.


하지만 EU 측은 복잡한 미래관계 협상을 마무리하기에 전환기간 일정이 짧다며 우려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영국 보수당이 지난 12일 조기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만큼 영국은 예정대로 내년 1월 말 탈퇴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전환기간 종료까진 11개월이 남는다.


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지난 13일 EU 정상회의 종료 후 짧은 전환기간에 따른 어려움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EU 관리들이 전환기간 연장 시 이 같은 어려움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영국에 이를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전환기간은 한 차례에 한해 1∼2년 연장할 수 있다. 다만 영국과 EU 모두가 동의해야 연장이 가능하다.


다만 존슨 총리가 앞서 브렉시트 전환기간을 연장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는 만큼, EU 측이 영국에서 EU에 지급해야 하는 분담금을 줄여줘야 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