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사업’ 순항

최종수정 2019.12.15 17:08 기사입력 2019.12.15 17:08

댓글쓰기

전남도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사업’ 순항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전남도가 역점 추진하는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사업’이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달 현재 전남의 사회적경제기업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97개(17%) 늘어난 1333개로 집계됐다.


협동조합이 792개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마을기업 245개, 사회적기업 214개, 자활기업 82개 순이다.


매출과 고용 사정도 나아졌다. 지난해 말 기준 사회적경제기업 총 매출액은 1890억 원으로 전년보다 122억 원(7%)이 증가했다.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의 상근직 고용도 1716명으로 전년보다 252명(17%)이 늘었다.


양적으로만 팽창한 것이 아니라 기업의 경영면에서도 내실화를 다진 셈이다.

민선7기 들어 사회적경제 전담부서를 신설한 도는 올해 본격적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과 지원을 확대했다.


기업이 가장 애로를 겪는 판로 개척을 위해 행정안전부에서 공모로 추진하는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조성사업에 선정돼 국비 4억 원을 확보했다.


농협 하나로마트 등 대형 유통망에 우수한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 입점을 추진한 결과 39개 기업, 538개 제품이 입점했다.


우수 제품을 관광상품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특별사업으로 공모와 시군 추천을 통해 61개 제품을 발굴해 마케팅 교육과 선진지 견학을 실시했고 내년엔 시군 판매장 조성 등을 통해 이들 제품의 입점을 지원할 계획이다.


민간 판로뿐만 아니라 공공구매 활성화에도 힘을 쏟았다. 공공구매 목표액을 전년보다 157억 원(35%) 증액한 609억 원으로 정했고 지난달 말 기준 구매실적이 635억 원으로 목표액을 조기 달성했다.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영 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시책도 함께 추진했다. 기업이 자금이 필요할 경우 적기에 지원하도록 무담보 신용보증을 계속 추진해 14개 기업에 7억여 원을 지원했다. 또 재정지원이 종료됐지만 지속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우수 기업 8개사를 선정해 기업당 4000만 원까지 고도화 사업비를 지원했다.


매년 추진하는 기업 유형별 재정지원도 내실있게 추진했다.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각각 61개, 41개를 신규로 지정·인증하고 인건비, 사업개발비 등 사업비를 지원했다.


이런 노력이 더해져 전남도는 고용노동부 주관 사회적기업 육성 자치단체 평가에서 최우수상, 행정안전부 주관 시·도 마을기업 지원기관 성과평가에서 장려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내년 전남도는 올해 공모에 선정된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조성을 마무리하고 시군에 판매장 조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또 기업인의 의견을 반영해 복합쇼핑몰과 연계한 판촉전 지원 예산을 1억 원까지 확대해 전남지역뿐만 아니라 수도권 소비자들에게까지 전남 사회적경제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널리 홍보하고 판매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우수한 인재를 사회적경제로 진입토록 하기 위해 시범적으로 도내 3개 대학에 사회적경제 교육 강좌 개설도 지원할 계획이다.


김회필 전남도 사회적경제과장은 “민선7기 김영록 도지사 취임 이후 사회적경제기업 2000개 육성을 목표로 각종 시책을 추진한 결과 올해 가시적 성과가 있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사회적경제기업을 육성해 전남 경제에서 사회적경제가 차지하는 비중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