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5년 고교학점제 시행…여성가족부 "지역 청소년 활동 위축 우려"

최종수정 2019.12.15 12:00 기사입력 2019.12.1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비교과 활동이 대학입학 전형에서 배제되면서 청소년 활동이 위축될 우려에 따라 고교학점제와 연계한 지역 청소년 활동 활성화 방안이 논의된다.


여성가족부는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등 5개 기관과 공동으로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AW컨번션센터에서 '고교학점제와 지역사회 청소년체험활동 자원의 연계를 위한 토론회'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2024학년부터 정규교육과정 외 모든 비교과 활동이 입시에서 배제 되면서 고교학점제와 연계한 청소년 활동 방안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고교학점제는 다양한 과목을 이수해 누적 학점이 기준에 도달하면 졸업을 인정 받는 제도로 학점을 기준으로 학사 제도가 설계·운영된다.


토론회는 두 가지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분야별 전문가 토론, 종합토론 및 질의응답 등으로 진행된다. 청소년은 이번 토론회를 토대로 우수 체험활동을 발굴·다양화 하고 지역사회와 학교가 함께 하는 통합 서비스 모형인 '지역사회 청소년 성장혁신 모형(모델)'을 시범운영·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