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로지역 수출 부진, 미·중 무역분쟁과 주력품목 높은 의존도 탓"

최종수정 2019.12.15 12:00 기사입력 2019.12.15 12:00

댓글쓰기

한국은행 해외경제포커스

"유로지역, 자동차와 철강·금속 등 주요 품목 수출 부진"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유로지역 경제의 주요 성장축인 수출이 최근 북미, 아시아 등 주요 지역에 비해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는 미·중 무역 분쟁과 같은 글로벌 공통 충격 뿐만 아니라 주력 품목 의존도가 높고 글로벌 가치사슬 의존도가 높은 구조적 요인도 겹쳐기 때문이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에 따르면 유로 지역의 역외수출 증가율은 2017년 중 양호한 모습을 보이다가 2018년 이후 둔화됐다. 유로지역 국내총생산(GDP)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45.7%로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편이어서 유로지역 경기 향방이 수출 동향에 크게 좌우된다.


이 지역의 수출의 성장기여도를 보면 2017년 4분기중 3.0%포인트를 기록하였으나 지난해 4분기 이후에는 1%포인트 내외 수준으로 상당폭 축소됐다.


수출 물량 측면을 고려하면 수출 부진세가 보다 뚜렷하게 나타났다. 주요 국가별로 보면 제조업 및 수출 비중이 높은 독일의 수출 둔화폭이 상대적으로 큰 반면 프랑스, 이탈리아 등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다.


유로지역 역외수출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영국에 대한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대중국 수출도 둔화됐다. 품목별로는 자동차, 철강·금속 등 주요 품목의 수출이 부진했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가 대중국 수출이 부진의 원인이었다.

영국의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터키 금융불안에 따른 경기침체 등 인접지역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이들 지역에 대한 유로지역의 수출도 매우 부진했다.


한은은 "최근 유로지역의 수출 부진은 미·중 무역분쟁, 인접지역의 지정학적 리스크 등 대외충격이 겹친 데다 일부 주력품목에 집중된 수출구조, 높은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도 등 구조적 요인으로 충격이 확대된 데 기인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향후 유로지역 수출은 인접지역의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신흥국 경기 회복 등에 힘입어 완만하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글로벌 보호무역 기조에 따른 글로벌 가치사슬 약화는 유로지역 수출의 개선 속도를 제약할수 있다"며 "유로지역처럼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도가 높고 가치사슬 단계에서 다운스트림에 위치한 우리나라의 경우 주력 수출품목을 다양화하는 한편 기획, 연구개발 등 부가가치가 높은 업스트림 부문을 강화해 글로벌 분업체계 변화에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