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이노, '전기차 배터리' 사업 강화한다

최종수정 2019.12.08 09:00 기사입력 2019.12.08 09:00

댓글쓰기

SK이노, '전기차 배터리' 사업 강화한다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SK이노베이션 인사의 특징은 '배터리 사업 강화'로 요약된다. 신성장동력인 배터리 사업을 키워온 대표를 보임하고, 배터리 사업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SK이노베이션 은 지난 5일 임원 인사에서 배터리 사업 대표로 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을 보임시켰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이번 인사에 대해 "그 동안 배터리 생산에 집중했다"며 "앞으로 배터리 서비스 사업으로 저변을 넓히기 위해 지 대표를 보임한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지 대표는 90년 유공으로 입사해 SK텔레콤 미래경영실장, 전략기획부문장을 지낸 전략통이다. 그는 E모빌리티 그룹의 리더를 겸임하면서 SK이노베이션 의 배터리 사업의 밑그림을 그려왔다.


특히 지난 2016년 12월 SK루브리컨츠 사장으로 선임된 이후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 대표의 네트워크가 배터리 사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이와 함께 조직 개편도 실시했다.


배터리 사업에 기존 최고경영자(CEO) 직속이던 E모빌리티 그룹을 편제하고, ESS(에너지저장장치) 사업부를 신설해 본격적인 ‘Beyond EV’ 사업 역량을 갖추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의 ‘Beyond EV’는 현재 전기차 중심의 배터리 사업에서 전기차 외의 다양한 배터리 사용처를 발굴, 배터리 산업의 생태계를 확장해 나간다는 의미다.


이는 지난 5월 기자간담회를 통해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이 발표한 '독한 혁신' 계획의 일환이다. 당시 김 총괄 사장은 배터리 생산의 수직계열화를 넘어 e모빌리티, 에너지 솔루션 사업으로 확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아직 배터리 서비스 사업 그림이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았지만 내년을 기점으로 배터리 단순 생산을 넘어 본격적으로 배터리 관련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