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진군, 관광숙박시설 투자협약(MOU) 체결식 개최

최종수정 2019.10.15 16:15 기사입력 2019.10.15 16:15

댓글쓰기

관광호텔 2개소, 총 81실, 128억 원 투자, 35명 고용효과

15일 현진개발㈜, ㈜칸 개발과 관광숙박 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제공=강진군)

15일 현진개발㈜, ㈜칸 개발과 관광숙박 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제공=강진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강진군은 15일 현진개발㈜, ㈜칸 개발과 관광숙박 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진개발은 군동면 삼신리에 부지면적 3384㎡, 오는 2020년까지 47억 원을 투자해 지상 4층 규모 47개 객실을, ㈜칸 개발은 신전면 송천리에 4900㎡, 81억 원 투자해 지상 4층 규모로 34개 객실 등을 갖춘 관광숙박 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강진군은 지난해 한 해 동안 전국 각지 250만 명의 관광객이 관광명소를 다녀갔지만, 관내의 숙박 시설이 부족해 지역경제 활성화로의 연계 효과가 크지 않고 체류형 관광지로 발돋움하기에는 다소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최근 개장한 다산베아채골프&리조트에서 52객실을 추가로 확보했지만 매년 늘어나는 관광객을 수용하기에는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다산베아체 골프&리조트, 가우도 해양레저 등 남해안 체류형 관광 루트의 주요시설들이 강화되고 있는 현시기에 강진이 스쳐 지나가는 관광지가 아닌 체류형 관광지로 변모하기 위해서는 숙박 시설의 유치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2개의 관광호텔은 주변의 풍부한 관광자원과 연계해 레저와 더불어 힐링을 즐기기 위한 관광객 증대에 이바지하는 등 상호 간의 시너지 효과를 불러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더불어 128억 원을 투입해 총 81실을 갖춘 관광호텔 2개소의 건립으로 고용효과가 35명에 이르는 등 지역민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하리라 기대된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지금까지 강진은 풍부한 관광자원과 먹거리 등 관광객에게 매력 있는 관광지로 손꼽혔지만 숙박 시설의 부재로 지역민의 소득향상 차원에서는 다소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며 “우리 군에 투자를 결심한 투자기업의 원활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강진군에서도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행정적 사항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