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할랄인증 때문에" 펩시, 2억6000만 인도네시아 시장 떠났다

최종수정 2019.10.15 11:04 기사입력 2019.10.15 11: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자카르타 최수진 객원기자] 글로벌 콜라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펩시가 최근 인도네시아시장에서 철수했다. 펩시가 2억6400만여명 규모인 세계 4위 인구대국을 떠난 이유는 무엇일까.


15일 인도네시아 식음료생산자연합회(GAPMMI)와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펩시 현지 법인은 지난 10일 문을 닫고 현지 시장에서 철수했다. GAPMMI 측은 펩시 철수가 엄격해지고 있는 현지 음료산업에 대한 규정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경으로 ▲수자원 법률 ▲식품의약청(BPOM)의 소금ㆍ설탕ㆍ지방 성분 등에 대한 표시의무화 ▲할랄 인증 ▲플라스틱 포장 금지규정 등 4가지를 꼽았다.


특히 현지에서는 엄격해진 할랄 인증이 글로벌 업체들의 인도네시아 식음료시장 진출이나 유지의 커다란 장벽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할랄'이란 이슬람 율법이 허락한 것이란 뜻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2014년 의회를 통과한 할랄제품인증법이 오는 17일부터 효력을 발휘하게 된다. 새로 시행되는 법은 우선 인증기관이 민간단체인 인도네시아율법학자위원회(MUI) 산하 LPPOM에서 정부기관인 할랄제품인증실시기관(BPJPH)로 변경된다. 권고사항이었던 할랄 인증도 의무사항으로 바뀐다. 그동안 축산물에 한정됐던 의무인증 대상품목 역시 앞으로는 식음료와 의약품은 물론 화장품 등으로 확대된다. 법은 품목별로 시차를 두고 적용되며 2024년까지 완전 의무화된다. 당장은 할랄 인증이 없어도 유통이 가능하지만 유예기간이 끝나면 기업은 물론 노점상까지 할랄 인증을 받지 못하면 영업이 불가능해진다. 사실상 인도네시아 정부의 할랄 인증을 받지 못한 식품은 현지에서 팔 수 없게 되는 셈이다.


5년의 유예기간을 뒀음에도 법 시행을 둘러싸고 현지에서는 여전히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상당수 업체들이 비용 문제 등으로 인증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고, 일부 다국적 업체들은 시장에서 철수했거나 철수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라츠만 히다얏 GAPMMI 부의장은 "수천 개의 식음료 업체들이 높은 비용과 복잡한 심의과정 때문에 할랄 인증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도네시아에서 할랄 인증을 받지 않은 관련 제품은 줄잡아 160만개가 넘는다며 의무화하기보다는 업계 자율에 맡길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 프랜차이즈ㆍ라이선스회의의 레비다 수핏 의장 역시 할랄 인증 의무화로 가짜 인증서 유통 우려가 높다며 "정부가 기업의 의지를 꺾고 있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 정부는 법 시행에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인증 비용은 중소업체들이 충분히 부담할 수 있는 수준인 데다 그마저도 어려운 영세 업체들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 측 입장이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업계의 반발에도 이처럼 할랄 인증 의무화를 추진하는 배경은 자국 할랄 산업에 대한 위기감 때문이라는 것이 안팎의 분석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의 88%가 무슬림이다. 전 세계 무슬림의 24%를 차지하는 최대 할랄시장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동안 관련 산업은 말레이시아는 물론 브루나에도 뒤처져 있는 실정이어서 그동안 외국 기업이 시장을 장악해왔다. 정부가 할랄 인증을 주도해 국내시장을 지키는 것은 물론 이를 토대로 해외시장을 확대하겠다는 포석인 셈이다. 세계이슬람재정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무슬림의 가처분소득은 3조7350억달러(4414조원)에 달하며, 식음료의 경우 1조1700억달러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자카르타 최수진 객원기자 nyonya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