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하라, 절친 설리 추모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 대로"…추억 공개

최종수정 2019.10.15 07:15 기사입력 2019.10.15 07:15

댓글쓰기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가수 구하라가 생전 절친한 사이였던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를 추모했다.


14일 구하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 대로"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구하라와 설리가 함께 했던 일상 속 모습이 담겨있다. 이들은 식당에서 함께 카메라를 바라보며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고, 나란히 침대에 누워 잠을 청하는 등 두터운 우정을 과시했다.


이 같은 게시물에 많은 누리꾼이 고인이 된 설리를 추모하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또한 "힘내세요" 등 구하라를 응원하는 댓글도 함께 올라왔다.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21분께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매니저에게 발견됐다. 매니저는 전날인 지난 13일 설리와 마지막 통화 이후, 연락이 닿지 않아 직접 자택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측은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면서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