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물보호" vs "주거 환경 침해" 길고양이 급식 논란

최종수정 2019.10.15 06:30 기사입력 2019.10.15 06:30

댓글쓰기

고양이 급식 활동에 주민간 갈등 지속
길고양이·캣맘 혐오 현상도
공존 위해 중성화 수술…가장 좋은 대안

고양이 급식소에서 밥을 먹는 길고양이/사진=아시아경제 DB

고양이 급식소에서 밥을 먹는 길고양이/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4년째 아파트 단지 내에서 길고양이 밥을 챙겨주는 A(44) 씨는 얼마 전 고민에 빠졌다. 아파트 게시판에 붙은 '길고양이 먹이 금지' 전단지를 본 뒤부터다. 고양이 급식 활동이 더욱 조심스러워졌다는 A 씨는 "몇 해 전에도 길고양이 밥을 챙겨주니 개체 수가 늘어난다며 항의하는 이웃과 시비가 붙었다"고 말했다. 이어 "날씨도 추워지는데 길고양이 밥마저 주지 말라고 하면 이 아이들은 어떻게 살라는 거냐"면서 "구청에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이라도 요청해야 하나 싶다"고 전했다.


문제는 길고양이 급식을 챙겨주고 보호하는 사람, 이른바 '캣맘(여성)', '캣대디(남성)'와 이들을 둘러싼 주민 간 갈등이 끊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길고양이 급식 활동을 하거나 이에 찬성하는 사람들은 개인의 돈과 시간을 할애하며 배고픈 길고양이를 돕는 등 동물보호 차원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다.


반면 길고양이가 음식물 쓰레기 봉투를 물어 뜯거나 시끄럽게 우는 등 주거 환경을 침해하고, 늘어나는 개체 수 등으로 반발하는 입장도 적지 않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길고양이 밥 주지 말라는 게 잘못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며칠 전 자신의 집 앞에 한 캣맘이 고양이 밥과 물을 두고 가는 것을 목격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당시 "가족 중에 동물 털을 굉장히 싫어하는 사람도 있다. 이 집에 사는 우리 가족의 허락을 맡았느냐고 묻자 "불쌍한 길고양이 밥을 챙겨주는 게 잘못됐느냐"며 오히려 적반하장 태도를 보인 캣맘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불편을 호소했다.


중성화된 길고양이/사진=서울시 제공

중성화된 길고양이/사진=서울시 제공



상황이 이렇다 보니 캣맘을 두고 비난하거나 혐오로 이어지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지난해 대전광역시 대덕구 신탄진 일대에서 한 70대 남성이 쥐약이 묻은 닭고기를 곳곳에 뿌린 사건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해당 남성은 몇 해 전 비슷한 수법을 이용해 수차례 고양이를 살해한 혐의로 7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그러나 이후에도 지속해서 길고양이를 해치는 행위가 적발돼 검찰에 송치됐다.


그런가 하면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도 "아파트 단지 내 캣맘을 쫓아내고 싶다"는 글이 올라왔다. 당시 해당 글에 "참치통조림에 차량용 부동액을 넣어두라" "소금을 부동액과 알코올에 섞으면 효과가 확실하다"라는 등의 답변이 달리기도 했다.


임영기 동물구조119 대표는 "현재 캣맘들은 약자의 위치에 놓여 있어 협박, 폭행 등에 비일비재하게 시달리고 있다"면서 "캣맘과 주민 간 갈등을 줄이고 이들이 공존하는 방법은 지속적인 급식 활동과 TNR(길고양이 포획, 중성화 수술, 방생 작업)이다"라고 강조했다.


임 대표는 "실제로 길고양이가 싫으면 차라리 밥을 주라고 말한다"며 "고양이에게 밥을 주면 쓰레기봉투를 뜯거나 먹이를 두고 싸우면서 우는 소음을 없앨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개체 수도 파악할 수 있어 중성화 수술을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