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일본특위 "1194개 수도꼭지 모두 잠긴다는 것은 가짜뉴스"

최종수정 2019.08.07 12:30 기사입력 2019.08.07 12:30

댓글쓰기

"도쿄 여행제한은 당 아닌 특위 입장…올림픽 불참도 일본정부가 결정할 사안"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 침략 관련 비상 대책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국의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윤동주 기자 doso7@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 침략 관련 비상 대책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국의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특위가 일본수입 전략물자 1194개 중 상당수를 충분히 대체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했다. 한국으로 수출되는 전략물자 1194개 품목 가운데 일부가 기존 '포괄허가'에서 '개별허가'로 전환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최재성 민주당 일본경제침략특위 위원장은 7일 오전 국회에서 정례 브리핑을 갖고 "1194개 품목 중 유의해야 할 159개 품목을 제외한 800여개 품목은 수입을 대체할 수 있다"면서 "(그렇게 되면) 오히려 일본 기업들이 불리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경산성의 발표 내용이 다 파악되지는 않았지만, 오늘 발표 내용에도 아베정부의 좁쌀같고 비열한 기조가 있을 것"이라면서 "한국에해를 줄수 있는 지점만을 특별히 규제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기형 일본특위 간사도 "1194개의 수도꼭지가 잠길것이라는 것은 대표적인 가짜뉴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들 품목중에서 한국이 쉽게 수입을 대체할 수 있거나, 국내에서 조달이 가능한 품목이 약 1000개에 달한다"면서 "일본 기업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도쿄까지 여행제한구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종전 발표와 관련해선 민주당 지도부가 아닌 특위의 입장이라고 한발짝 물러섰다. 올림픽 보이콧과 관련해서도 일본 정부 스스로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관광제한구역확대가 당 지도부의 입장인가'라는 질문에는 "당에서도 굉장히 우려하고 있는 부분"이라면서도 "특위의 입장"이라고 답했다.

올림픽 보이콧과 관련해서도 "일본 스스로가 개최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논리적으로 맞다"면서 "특위에서 참가여부를 얘기할 필요 없고 현재 단계에선 검토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림픽과 별개로 생명과 안전, 건강에 대한 문제"라면서 "올림픽이 아니더라도 우려하고 검토를 해야 하는 문제로 일관되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 간사도 "올림픽 보이콧은 오도인거 같다"면서 "일본 정부가 스스로 투명하게 알려야 한다는 것이 문제제기의 초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위는 이달 15일까지 이번 사태와 관련한 가짜뉴스를 바로잡는 유튜브 방송을 공개할 방침이다. 오 간사는 "일본이 금융을 보복수단으로 활용할 것이다, 1194개의 수도꼭지가 한 번에 잠길 것이다 등은 상당부분 가짜뉴스"라면서 "15일 전까지 3~4개 항목으로 유튜브 동영상을 제작해서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