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신장자치구 관광객 휴대폰에 감시앱 설치"

최종수정 2019.07.03 15:03 기사입력 2019.07.03 15: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 정부의 서부 신장위구르자치구 감시가 이곳에 거주하는 소수민족 뿐 아니라 방문객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중국의 '감시'가 신장 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면서 정부가 방문객 휴대전화에 감시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같은 사실은 NYT, 영국 가디언,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 등 서방 매체들이 공동으로 취재한 결과 드러나게 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중앙아시아에서 신장자치구로 국경을 넘을 경우 중국 당국이 관광객들에게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하며, 그 과정에서 경비대들원들이 휴대전화에 정보 수집을 위한 감시 앱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취재에 나선 서방언론 기자 휴대전화에도 물론 이 앱이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은 이 앱을 통해 이슬람 관련 출판물, 테러 관련 사진 및 녹음물 등이 담긴 사진, 문서 및 오디오 파일을 집중 검색했으며 때때로 일본 록 밴드 음악 등도 검열 대상이 된다고 전했다.


경비대원들은 수거한 휴대전화를 관광객들에게 돌려줄때 설치했던 감시앱을 제거하는게 일반적이지만 때때로 앱이 삭제되지 않은채 되돌려주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휴대전화에서 빼낸 정보들이 어떻게 활용되고 얼마나 오랫동안 저장되는지는 분명하지 않은 상황이다.

중국 당국의 감시 앱 설치에 인권 단체는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