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약사 직원과 리베이트 건으로 성관계" 男의사 커뮤니티서 인증사진 돌려본 정황 포착

최종수정 2019.07.03 14:14 기사입력 2019.07.03 14:14

댓글쓰기

공중보건의들만 가입 가능한 온라인 커뮤니티 '공보닷컴'에 제약회사 여성 직원과 성관계를 했다는 게시글이 올라온 가운데, '공보닷컴' 측은 본 사이트에 관련하여 금일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사진='공보닷컴' 트위터 캡처

공중보건의들만 가입 가능한 온라인 커뮤니티 '공보닷컴'에 제약회사 여성 직원과 성관계를 했다는 게시글이 올라온 가운데, '공보닷컴' 측은 본 사이트에 관련하여 금일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사진='공보닷컴'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남성만 가입할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약사 여성 직원과 성관계를 했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온 가운데, 커뮤니티 내에서 해당 여성의 사진을 돌려 본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예상된다.


3일 '뉴스1'은 공중보건의들만 가입 가능한 온라인 커뮤니티 '공보닷컴'에 제약회사 직원과 맥주를 마신 후 성관계를 가졌다는 내용의 글이 지난 3월 게시됐다고 보도했다.


'공보닷컴'은 한의과대학이나 의학전문대학원 졸업자를 제외한 공보의들만 가입할 수 있는 커뮤니티로, 최초 가입 시 공중보건의 재직증명서와 학생증 등의 서류를 제출해 인증 받아야 한다. 로그인 시에는 아이디, 비밀번호, 의사면허번호 등을 입력해야 한다.


보도에 따르면, 한 회원은 '리베이트건...'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선생님들의 격려에 힘입어 어제 리베이트를 수령하고 왔다"라며 "어두운 바에서 간단히 맥주 일 잔 한 후에 따로 방 잡아서 알값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른 회원들은 해당 글의 댓글을 통해 "내가 제일 좋아하는 ‘몸 로비’를 다른 사람이 받아 너무 슬프다", "지난번 나 약 쓸 때는 안주고 가만히 있더니", "어디 제약회사인가? 나도 좀 받고 나도 좀 하자", "저는 알 안받지만 이런 식이라면 사양 못할 것 같다"는 등의 댓글을 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매체는 회원들이 댓글로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남겨, 해당 여성의 사진을 받은 뒤 돌려본 정황도 포착됐다고 밝혔다. 회원들은 "인증샷 확인은 제가 막차였나보다", "저장해 놓고 보고 또 보고 있다", "보고 또 봐도 역시나 좋다", "스크린샷을 보니 동영상이 너무 궁금해진다", "동영상 중간에 스크린샷을 찍었는데 동영상이 매우 궁금해서 못견디게 만드는 스크린샷이다" 등의 댓글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작성자는 이에 "요즘 세상이 하도 뒤숭숭하니, 다운 받으신 분들은 유포를 금한다"는 취지의 댓글을 남겼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매체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으며 수사 종료 후 결과를 바탕으로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하자 '공보닷컴' 측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본 사이트에 관련하여 금일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며, 특히 불법이익 편취, 의료법 위반과 관계된 언급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