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하수도 정비에 436억 추경 편성…올해 5489억 투입

최종수정 2019.07.03 08:20 기사입력 2019.07.03 08:20

댓글쓰기

강진형 기자aymsdream@

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노후 하수관로 정비에 올해 5489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지난해 사업비 3962억원에 비해 1527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이 중 436억원의 추가경정 예산은 이달부터 신속하게 집행된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도로함몰, 침수 피해, 악취 발생 등의 원인이 되는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은 최근 시의 중점 사업으로 떠올랐다. 시는 당장 추경 예산을 투입해 31㎞의 하수관로 정비에 나설 방침이다. 추경 편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도 잡겠다는 계획이다.


편성된 예산은 하수도 분야 중 하수박스 보수보강 26건(292억원), 노후관로 및 통수능 부족관로 정비 23건(139억), 사유지 내 공공하수도 정비 4건(5억) 등에 우선 배분된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사유지 내 하수도로 인한 생활불편을 해소하고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예산을 적극 투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는 그동안 인력 부족으로 현장관리에 어려움이 있던 자치구의 소규모 하수관로 사업이나 다른 기관의 하수도 공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일부 자치구에서 시범사업을 했던 '하수도분야 전문 감리제'를 올해부터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