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건설, 482억 규모 대구 두류동 주상복합 신축 공사 수주

최종수정 2019.07.01 07:18 기사입력 2019.07.01 07:18

댓글쓰기

지하4층~지상 25층 2개동 170가구…올해만 대구에서 3번째
공공부문 수주 비롯해 연이은 주택사업 수주 통해 사업 다각화 박차

신세계건설, 482억 규모 대구 두류동 주상복합 신축 공사 수주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신세계건설이 대구 두류동에 또 하나의 '빌리브(VILLIV)' 브랜드를 선보인다.


신세계건설은 1일 대구광역시 달서구 두류동에 482억원 규모의 주상복합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대구 달서구 두류동 474-5번지 일원에 대지면적 3323.4m², 지하4층~지상25층 2개동 규모로, 아파트 92가구 및 오피스텔 78실의 총 170가구가 조성 되는 사업이다.

두류동 주상복합은 대구를 대표하는 두류공원 초입에 위치해, 전 세대 공원 조망을 할 수 있도록 설계했으며, 중간 프레임이 없는 난간 매입형 시스템 창호를 적용해, 막힘 없는 시원한 조망권 확보로 두류공원의 사계절을 집안에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신세계건설의 이번 수주는 대구지역에서 올해만 벌써 3번째다. 지난 1월 분양한 달서구 감삼동 ‘빌리브 스카이’는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고, 지난달 28일부터 분양 중인 달서구 죽전동 ‘빌리브 메트로뷰’ 역시 견본주택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는 설명이다.


신세계건설은 올해 초 조경공사, 도로공사 등 공공부문 수주를 비롯해 연이은 주택사업 수주를 통해 사업 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상윤 신세계건설 주택사업담당 상무는"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빌리브만의 차별성을 더욱 강조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기반으로 주택사업 수주를 늘리고 주택시장의 진입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