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V50 듀얼 스크린 '무상' 혜택 7월까지 연장

최종수정 2019.06.30 10:00 기사입력 2019.06.30 10:00

댓글쓰기

"보다 많은 고객에게 듀얼 스크린 경험 제공"
체험단 74%, 듀얼 스크린의 멀티태스킹 활용성에 매력 느껴

LG V50 듀얼 스크린 '무상' 혜택 7월까지 연장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LG전자 가 LG V50 씽큐의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보다 많은 소비자가 경험할 수 있도록 체험 기회를 확대한다.


LG전자는 V50 구매자에게 ‘LG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하는 구매혜택을 기존보다 한 달 더 늘려 7월 말까지 제공한다. 기존 구매혜택 종료일은 이달 말까지였고, LG 듀얼 스크린의 출고가는 21만 9000원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프로모션은 체험 마케팅의 일환으로, 보다 많은 고객들이 V50와 LG 듀얼 스크린의 확장된 멀티태스킹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LG 듀얼 스크린이 제시하는 새로운 사용자경험에는 V50 자체의 차별화된 성능이 크게 기여했다. V50는 국내 5G 스마트폰 가운데 유일하게 퀄컴의 최신 AP ‘스냅드래곤 855’를 탑재했는데, 기존 대비 정보처리능력이 45% 이상 뛰어나다.


사용자가 각각의 화면에서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거나 앱 하나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화면 두 개에 확장해 사용하면서도 화면 끊김이나 지연이 없는 이유다.

LG전자는 일상에서 다양한 작업을 빠르게 처리하고자 하는 수요가 지속 늘어나고 있는 만큼 LG 듀얼 스크린의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가 지난 5월 V50 사전체험단 55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74%는 LG 듀얼 스크린의 높은 멀티태스킹 활용성에 매력을 느껴 V50를 구매하고 싶다고 답하기도 했다.


또 최근 LG전자가 실시한 스마트폰 사용자 간담회 가운데 스마트폰 신기능에 대한 의견의 60%는 듀얼 스크린에 대한 제안이었을 만큼 LG 듀얼 스크린에 대한 관심이 높다.


LG전자는 LG 듀얼 스크린의 관련 생태계도 지속 발전,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즉, LG 듀얼 스크린을 통해 단순히 화면을 하나 더 제공하는 데 그치지 않고 사용자가 일상에서 실제 필요로 하는 기능들을 가치 있게 전달하겠다는 의미다. 실제로 LG전자는 인기 게임회사를 포함, 콘텐츠 제공업체들과 폭넓게 협업하고 있다.


오승진 LG전자 한국영업본부 모바일마케팅담당은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의 확장된 멀티태스킹 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마케팅을 지속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