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퇴폐업소 없는 '당산골 문화의 거리' 조성

최종수정 2019.06.24 05:25 기사입력 2019.06.24 05:25

댓글쓰기

영등포구 ‘카페형 일반음식점’ 불법영업 거리에 ‘당산골 행복곳간’ 2곳과 ‘당산 커뮤니티’ 1곳 조성 ...골목 활성화로 ‘카페형 일반음식점’ 자발적인 퇴출 목표...베이커리와 손뜨개, 잼 만들기 체험 공간, 회의실 등 커뮤니티 공간으로 재탄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카페형 일반음식점’ 불법 영업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당산1동 골목길을 ‘당산골 문화의 거리’로 재탄생시킨다.


그 시작으로 지난 14일 주민 커뮤니티 공간 ‘당산골 행복곳간’ 2곳과 ‘당산 커뮤니티’ 1곳을 열고 본격 운영에 나섰다.

당산1동 골목길에는 업주나 종업원이 손님에게 술을 팔며 접대하는 ‘카페형 일반음식점’ 40여개가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


구는 지속적으로 단속을 하고 있지만 손님이 오면 문을 잠그고, 단골 위주로 영업해 실질적인 적발이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에 올해 초부터 ‘카페형 주점’의 자발적인 퇴출을 목표로 ‘당산골 문화의 거리 조성’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어두운 골목길을 주민들이 자주 왕래하는 밝은 거리로 활성화시켜 불법 업소 이용자를 자연 감소시키자는 취지다.

퇴폐업소 없는 '당산골 문화의 거리' 조성
썝蹂몃낫湲 븘씠肄


구는 먼저, ‘카페형 일반음식점’ 매각 예정 건물이나 폐업한 업소 3곳을 순차적으로 임대했다. 구비 8400만 원을 투입해 업소로 이용하던 장소를 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당산골 행복곳간’ 1, 2호점을 주민 공모를 통해 베이커리와 손뜨개, 잼 만들기 체험 공간으로 만들었다. 전문 강사를 초빙해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행복곳간은 당산로16길 17-1과 영등포로 25길 17에 위치해 있다.


‘당산 커뮤니티’는 주민회의나 소규모 모임, 쉼터 등 주민들이 다채롭게 활용할 수 있는 공유 공간으로 조성했다. 자세한 사항은 당산1동 주민센터(☎2670-1105)로 문의하면 된다.


또, 구는 매주 3회 이상 소비자감시원과 함께 집중단속을 하는 한편 경찰과 야간 합동 단속을 해 지속적으로 업소의 불법영업 행위를 근절할 계획이다.


앞으로 주민 커뮤니티 공간을 거점으로 골목 활성화를 위해 매달 벼룩시장을 개최, 문화 공간으로 마을 도서관도 조성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모이면 골목 곳곳이 밝아질 것”이라며 “주민이 사랑하는 거리로 함께 만들어나가자” 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