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붉은 수돗물' 대체급식 중학교…학생 13명 '식중독' 증세

최종수정 2019.06.21 16:44 기사입력 2019.06.21 1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급식을 하는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들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21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서구 A 중학교에서 2∼3학년생 13명이 설사와 구토, 복통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호소했다.

이들은 지난 19일 점심 때 대체급식으로 나온 빵, 음료, 우유 등을 먹은 것으로 파악됐다.

A 학교는 17∼18일 생수로 조리한 급식을 하다가 19일 하루만 대체급식을 했다.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하자 전날부터 급식을 중단하고 단축 수업에 들어간 상태다.


학교 측 신고를 받은 보건당국은 식중독 증상을 호소하는 학생과 보존식에서 검체를 채취해 노로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학교운영위원회는 오는 28일까지 급식을 중단하도록 조치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A 학교에 대체급식을 납품한 업체에 대해 지난 17일 위생점검을 했으나 위반사항은 없었다"며 "추가 환자 발생 여부와 검사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보존식에 대한 검사결과는 28일께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30일부터 이어진 적수 사태로 이날 오전 기준 서구, 중구 영종도, 강화도 지역 초·중·고등학교와 유치원 159곳이 급식에 차질을 빚고 있다.


현재 104곳은 생수를 이용해 급식을 조리하고 있으며 43곳은 급수차를 지원받아 급식하고 있다. 외부 위탁 급식이 9곳, 대체급식은 3곳이다.


앞서 이달 11일에도 적수 사태로 인해 대체급식을 했던 서구 다른 중학교에서 학생 13명이 설사와 복통 증세를 호소해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