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늘 가격폭락 우려…충남, 수급 안정화 추진

최종수정 2019.06.21 10:00 기사입력 2019.06.21 10:00

댓글쓰기

이미지 사진. 출처=아시아경제 DB

이미지 사진. 출처=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충남도가 마늘 생산량 증가에 따른 수급안정 대책마련에 나선다. 공급이 많아지면서 거래가격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에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21일 도에 따르면 올해 전국단위 마늘 생산량은 36만8000t으로 전년대비 10.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된다. 충남 역시 올해 마늘 생산량 4만5000t을 기록, 전년대비 9.7% 증가했다.

마늘 수확량이 증가한 배경으로는 마늘 재배면적 및 단수가 늘어난 데다 올해 마늘 농가의 작황호조가 더해진 것이 주효했다. 현장에선 올해가 최근 10년 사이 최상작황이라고 할 정도다.


문제는 수확량 증가가 결국 공급과잉과 가격폭락으로 이어져 농가의 어려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 10일 가락시장에서 거래된 햇마늘 1㎏당 가격은 2826원으로 전년 동기(3981원)보다 35.1% 하락한 것으로 조사된다.


이와 관련해 도는 최근 관내 시·군 및 농협 관계자 등이 모여 마늘 수급안정 대책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농협과 함께 도내 기관·단체·기업체 및 자매결연 도시를 대상으로 ‘1가구 마늘 2접 사주기 운동(가칭)’ 등 마늘 판촉행사를 추진키로 했다.

또 농협은 자체적으로 수매물량 수요조사를 실시한 후 일정물량을 김장철까지 시장에서 격리하는 조건으로 보관료를 지원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도는 정부 비축물량을 5만t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정부 수매 시 마늘 품위등급 완화와 농협 자체 수매물량을 우선 정부 비축물량에 포함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유관기관과의 협력으로 마늘 수급안정에 적극 대처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