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애의 맛2' 숙행, 실제 나이 공개 "83년생으로 알고계셨는데, 사실 79년생"

최종수정 2019.06.21 08:47 기사입력 2019.06.21 08:34

댓글쓰기

TV조선 '미스트롯' TOP6 출신 트로트가수 숙행이 실제 나이를 밝혔다/사진=TV조선 '연애의 맛' 화면 캡처

TV조선 '미스트롯' TOP6 출신 트로트가수 숙행이 실제 나이를 밝혔다/사진=TV조선 '연애의 맛'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TV조선 '미스트롯'으로 인기를 얻은 트로트가수 숙행이 소개팅에 나선 가운데, 자신의 실제 나이를 밝혔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2'에서는 숙행이 첫 소개팅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숙행은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제가 나이가 많아서 저에게 맞는 분이 계실까"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숙행은 "이걸 하기 전까지 83년생으로 거의 다 알고 계셨다. 이제와서 79년생이라고 밝혔다"라면서 "이전 회사에서부터 그렇게 하다 보니까 선배님들한테도 83(년생)이라고 얘기를 하고 다녔다"고 밝혔다.


이어 숙행은 "다들 시집가라고 하는데 시집 가면 가수를 못할 거 같아서, 아이 대신 히트곡을 낳으려고 했다"라며 "그런데 40살이 넘으니까 갑자기 아이들이 예뻐보이더라. 그때 모성애 본능이 깨어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숙행은 동료가수 송가인과 함께 아버지를 만났다. 숙행이 "내가 며느리감으로 괜찮냐"라고 묻자 아버지는 웃으며 엄지를 치켜 들었다.

그러면서 숙행은 "상처받은 적이 있었다. 어릴 적 연애할 때는 트로트가수라고 하니까 남자 쪽 집에서 싫어했다"라고 상처받았던 경험을 고백했다. 이를 들은 송가인은 "지금은 시대가 바뀌었다"라며 숙행을 위로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