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올해 마을정비형 공공임대주택 1000가구 선정

최종수정 2019.06.18 13:20 기사입력 2019.06.18 11:06

댓글쓰기

국토부, 사업 참여 지자체 모집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정부가 올해 1000가구 규모 마을정비형 공공임대주택을 선정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9일 대전 유성구 전민동 소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 토지주택연구원에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에 참여할 지방자치단체를 모집하기 위한 설명회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지방 중소도시와 읍면 지역을 중심으로 150가구 안팎의 영구임대·국민임대·행복주택 등을 짓는 것이다. 국토부는 해당 사업을 통해 올해 약 1000가구의 장기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각 지자체가 해당 지역에 필요한 임대주택 유형과 공급 규모를 먼저 제안하는 수요 맞춤형 방식이다. 건설비용 및 임대주택 건설·관리·운영 등은 정부 지원을 받은 사업시행자인 LH가 맡는다. 건설사업비 중 10% 이상은 해당 지자체가 분담한다.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면 공공임대주택 건설사업과 함께 대상지 주변 낙후 지역 활성화를 위한 정비계획 수립도 지원 받을 수 있다.

오는 8월19~30일 2주간 각 지자체로부터 제안서를 받아 LH가 검토 의견을 제시하면 국토부가 현장조사 결과와 입지 적정성 및 수요 타당성 등을 종합 평가해 오는 11월 사업 대상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병훈 국토부 공공주택총괄과장은 “많은 지자체가 참여해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누리게 되고, 지역공동체에 새로운 활력이 생겨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