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CNS, MS와 맞손…차세대 업무혁신 솔루션 내놓는다

최종수정 2019.06.16 10:00 기사입력 2019.06.16 10:00

댓글쓰기

LG CNS의 IT시스템 구축 노하우와 MS의 클라우드 및 솔루션 역량 시너지 기대

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LG CNS·MS 전략적 파트너십체결식에서 안드레아 델라 마테아 MS 아시아태평양지역 사장(왼쪽)과 김영섭 LG CNS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LG CNS)

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LG CNS·MS 전략적 파트너십체결식에서 안드레아 델라 마테아 MS 아시아태평양지역 사장(왼쪽)과 김영섭 LG CNS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LG CNS)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LG CNS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차세대 업무 혁신을 위한 '디지털 워크플레이스' 솔루션을 개발한다.


LG CNS는 14일 싱가포르에 있는 MS 아시아태평양(APAC) 본부에서 차세대 업무환경 혁신 솔루션,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신기술 및 솔루션 등을 개발하는 데 협력하는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우선 차세대 업무 혁신 솔루션 개발을 위해 올 하반기부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 MS의 업무 협업 솔루션 역량 및 클라우드 전문성에 LG CNS의 IT시스템 구축 및 운영 노하우를 결합한다는 전략이다. LG CNS의 그룹웨어 솔루션 '지포탈'과 클라우드 기반의 데스크톱 가상화 환경인 '클라우드PC'에 윈도우10, 오피스365 등 MS의 제품을 결합해 메일, 메신저, 다자간 화상회의, 문서 공동편집 등의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 같은 결과물은 LG CNS를 시작으로 LG 계열사 및 국내와 아시아 지역 기업들로 확산시킬 예정이다.


해당 분야 인력 양성 프로그램도 공동으로 운영한다. ▲클라우드 데이터 마이그레이션(데이터 이전) ▲쿠버네티스 등 클라우드오픈소스 플랫폼 ▲6대 IT분야(앱개발 및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 클라우드 플랫폼·인프라, 데이터 매니지먼트·분석, 비즈니스 어플리케이션, 모빌리티, 생산성) 엔지니어 교육 및 인증 프로그램 등 교육체계를 구축해 내년까지 전문가 500여명을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그 밖에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혼합현실(MR) 등 신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등 사업분야 및 금융, 공공 등의 영역에 적용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에도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김영섭 LG CNS 사장은 "개방형 생태계에서의 빠른 성장을 위해서는 MS와 같은 글로벌톱 기업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이 IT기업의 핵심역량인 시대"라며 "이번 MS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업무환경 혁신을 비롯한 클라우드 등 여러 영역에서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했다.


안드레아 델라 마테아 MS 아태지역 사장은 "MS의 글로벌 클라우드 역량과 LG CNS의 노하우를 결합해 국내 기업의 업무환경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며 "LG CNS와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