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경욱 "문 대통령, 천렵질" 막말 논평 논란…'천렵질' 뭐길래

최종수정 2019.06.10 09:56 기사입력 2019.06.10 09:35

댓글쓰기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사진=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북유럽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을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 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빗대 논란이 일고 있다.


민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 정체성 훼손 ‘역사 덧칠’ 작업으로 갈등의 파문만 일으키더니, 국민 정서 비(非)공감의 태도로 나 홀로 속편한 ‘현실 도피’에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천렵(川獵)’은 ‘냇물에서 고기잡이하는 일’을 의미하는 한자어다. 국어사전에 따르면 '천렵'이란 '냇물에서 고기잡이하는 일'을 의미한다. '천렵을 하다', '천렵을 가다'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예컨대 ‘올해도 복날에 동네 청년들과 천렵을 하기로 하였다’. ‘땀에 전 몸을 끌고 나와 땀으로 번들거리는 몸으로 천렵을 하고, 그물을 걷어 올리는 아침이면 비늘을 번득이는 고기들을 그들의 손에 쥐여 주던 강’ 식이다.


자료사진.금강변 천렵.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 없음. 사진=연합뉴

자료사진.금강변 천렵.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 없음. 사진=연합뉴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배설 수준의 막말” 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막말 수도꼭지’ 민경욱 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하고 국민께 사죄하라”고 비난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즉각 반박 논평을 낸 뒤 “대통령 비판은 모조리 막말인가”라며 “야당의 정당한 비판을 꼬투리 잡고, 막말로 몰아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악의적 시도가 장탄식만 불러일으킨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