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잉글랜드, 네덜란드전 경기력 혹평…MOM은 프랭키 데 용

최종수정 2019.06.07 10:59 기사입력 2019.06.07 10:59

댓글쓰기

잉글랜드는 7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기마랑이스 에스타디오 아폰소 엔리케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그룹A 4강전에서 3-1로 패배했다./사진= UEFA 네이션스리그 SNS 캡처

잉글랜드는 7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기마랑이스 에스타디오 아폰소 엔리케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그룹A 4강전에서 3-1로 패배했다./사진= UEFA 네이션스리그 SNS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우승후보로 거론되던 삼사자 군단 잉글랜드가 네덜란드의 벽을 넘지 못하고 무너지면서 평점 혹평 세례를 받았다.


잉글랜드는 7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기마랑이스 에스타디오 아폰소 엔리케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그룹A 4강전에서 3-1로 졌다. 이날 패배로 잉글랜드는 네이션스리그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잉글랜드는 래쉬포드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갔다. 그러나 후반 데 리트와 연장 전반 워커의 자책골, 연장 후반 프로메스에게 연달아 실점을 내주면서 무너졌다.


잉글랜드는 중앙 수비수인 스톤스와 맥과이어가 불안정한 수비를 선보이며 실점 빌미를 제공했다. 픽포드의 연이은 선방쇼에도 승리를 거두지 못한 잉글랜드는 이날 패배로 토너먼트 탈락을 확정지었다.


유럽 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맥과이어와 워커에게 양 팀 선수 가운데 최저평점인 평점 5.8점을 부여했다. 스톤스는 5.9점, 바클리는 6.1점을 받았다. 잉글랜드는 래쉬포드(7.3), 델프(7.4), 픽포드(7.3)를 제외하고 모두 평점 5~6점대를 기록했다.

반면 승리를 거둔 네덜란드는 데파이가 경기 최고 평점인 8.7점을, 동점골을 넣은 데 리흐트가 7.9을 받았다. 쐐기골의 주인공 프로메스의 평점은 7.3이었다. 7.9점을 받은 프랭키 데 용은 경기 최우수 선수(Man Of the Match)로 선정됐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