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요타·벤츠·혼다 등 자동차 4만9000여대 리콜

최종수정 2019.06.07 06:00 기사입력 2019.06.07 06:00

댓글쓰기

만트럭 덤프트럭 694대도 리콜

▲윗줄 왼쪽부터 지그재그로 렉서스 ES300h, 티볼리, 벤츠 C200 컴프레서, 혼다 오딧세이, 스바루 아웃백, 스즈키 버그만 200 ABS, 만트럭 TGS 카고(사진 제공: 국토교통부)

▲윗줄 왼쪽부터 지그재그로 렉서스 ES300h, 티볼리, 벤츠 C200 컴프레서, 혼다 오딧세이, 스바루 아웃백, 스즈키 버그만 200 ABS, 만트럭 TGS 카고(사진 제공: 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토요타와 벤츠·혼다 등 자동차 4만9000여대와 만트럭 덤프트럭 694대가 제작결함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토요타·벤츠·혼다·스바루·만트럭·스즈키·쌍용자동차 등 7개 자동차 총 23개 차종 4만9360대와 만트럭 건설기계(덤프트럭) 8개 모델 694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리콜을 한다고 7일 밝혔다.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렉서스 ES300h 등 9개 차종 3만7262대의 경우 자동차부품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후부반사기의 반사 성능이 기준을 만족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자동차관리법상 안전기준 위반에 해당돼 우선 리콜을 진행하되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이달 27일부터 렉서스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 받을 수 있다.


쌍용차에서 제작·판매한 티볼리 및 티볼리 에어 3715대의 경우 연료공급 파이프 연결 상태가 불완전해 차량 시동 시 연료가 새면서 시동이 꺼지거나 불이 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차량은 지난달 27일부터 전국 쌍용차 고객센터에서 무상으로 점검 후 연료공급 파이프를 다시 체결하는 리콜이 진행 중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벤츠 C200 컴프레서 등 4개 차종 3204대와 스바루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포레스터 등 3개 차종 1677대의 경우 다카타에서 공급한 에어백 모듈의 인플레이터(가스발생장치)가 고온다습한 상태에서 에어백 전개 시 과도한 폭발 압력으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벤츠코리아의 다카타 에어백 시정률이 1.3%에 불과해 19개사(평균 34%) 중 가장 낮아 지난달 24일 벤츠 관계자 면담을 통해 조속한 시정을 요구한 결과 이번 리콜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스바루코리아의 경우 지난해 11월 스바루 본사에서 리콜 개시를 공지했으나 국토부에는 지난달 31일 시정계획을 보고하면서 늑장 리콜 여부를 따져 조치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벤츠의 경우 오는 12일부터 벤츠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스바루는 오는 17일부터 무상으로 해당 부품을 교체하는 리콜을 받을 수 있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혼다 오딧세이 1880대의 경우 트랜스미션 컨트롤유닛(TCU) 결함으로 차량의 배터리 연결 케이블이 느슨해지거나 배터리 성능 약화되는 경우 전압이 떨어지면서 주차(P) 모드로 변속돼 차량 미션에서 소음이 발생하고 차량이 정지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트랜스미션 교체나 TCU를 업데이트하는 서비스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TGS 카고트럭과 TGX 트렉터 1502대 및 덤프트럭(건설기계) 8개 모델 694대의 경우 자동변속기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이피션트롤(내리막길 주행 시 자동 중립 변속 및 공회전 상태로 유지) 기능이 활성화되는 과정에서 운전자가 기어변속 레버를 수동으로 조작할 경우 변속 신호가 처리되지 못하고 변속기가 중립상태로 유지돼 가속페달을 밟아도 동력이 전달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지난달 30일부터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하는 리콜이 진행 중이다.


이 밖에 스즈키엠씨에서 수입·판매한 이륜차인 버그만 200 ABS 120대는 동력전달장치인 드리븐페이스를 고정하기 위한 리벳 끼움 구멍의 설계상 오류로 리벳과 구멍 사이에 틈이 발생해 지속 운행 시 드리븐페이스가 파손되면서 동력전달이 되지 않는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14일부터 전국 스즈키 전문점 및 협력점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