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케이프, 1분기 별도 영업익 10억원…전년비 235% 증가

최종수정 2019.05.15 13:31 기사입력 2019.05.15 13: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케이프 1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 9억6600만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35%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액은 88억7800만 원으로 37%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1억8300만 원을 기록했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740억1300만원으로 전년 대비 약 12% 상승했으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5억5500만원, 5억8500만원이다.


케이프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신조선 발주와 교체수요가 늘어나면서 회사 실적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현재 실린더라이너의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올해도 국내 조선사들의 대규모 수주가 예상되고 이에 따른 선가인상도 기대됨에 따라 케이프 역시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제해사기구(IMO)가 오는 2020년 1월1일부터 국제 항행 선박 연료유의 황함유량 규제를 대폭 강화하면서 엔진 스크러버 장착을 위해 수리조선소에 들어온 배들이 엔진 점검도 병행하면서 A/S 부품의 교체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카타르가 60여척, 12조원 규모의 LNG선을 발주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조선소의 대규모 수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 측은 실린더라이너는 교체주기가 5~7년인 고가의 소모성 교환품이고 선사지정 품목이기 때문에 진입장벽이 높아, 글로벌 조선 시장 규모가 확대될수록 케이프에 매출 증대로 이어져 향후 실적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