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리풀터널 개통 내방역~강남역 통행시간 20분 이상 단축

최종수정 2019.04.22 17:29 기사입력 2019.04.22 17:29

댓글쓰기

군부대로 단절됐던 ‘내방역~서초역’ 구간 왕복 6~8차로, 1,280m 직선연결...유용 위원장, “내방역~강남역 출·퇴근 통행시간 20분이상 단축으로 동작~강남지역 간 동반 성장과 지역 경제 활성화, 주민 생활환경 개선 기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초구 서초대로 내방역~서초역 구간을 직선으로 연결하는 ‘서리풀 터널’ 개통으로 출·퇴근 시간대 25~35분이 걸렸던 내방역~강남역 구간 통행시간이 5~12분으로 20분 이상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의회 유 용 기획경제위원장(더불어민주당·동작4)은 21일 서초구 내방역 터널 입구에서 ‘서리풀 터널’ 개통식에 참석했다.


이날 개통식은 박원순 서울시장, 서초구와 동작구 소속 국회의원과 구청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자리였다.


‘서리풀 터널’은 서리풀공원 내 국군정보사령부 부지로 인해 중간이 끊어진 채 개통됐던 서초대로가 40년 만에 완전 연결된 것으로 서울시가 총 사업비 1506억을 전액 시비로 투자, 왕복 6~8차로로 관통하는 총 연장 1280m 터널로 지난 2015년 10월 첫 삽을 뜨기 시작한 이후 3년 5개월 만인 22일 오전 5시 개통했다.

서리풀터널 개통 내방역~강남역 통행시간 20분 이상 단축


‘서리풀 터널’ 개통으로 인해 대중교통체계가 개선돼 내방역에서 강남역까지 출퇴근 통행시간이 약 20분 이상 단축, 만성 지·정체 도로인 남부순환로 등 주변도로의 교통 혼잡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동작구와 서초구 강남구를 잇는 지역 간 동반 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 주민 생활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가 된다.

유 용 위원장은 “일부 국회의원들이 예산 배정부터 터널 완공까지 모두 본인이 관여했다고 주장하는 몰지각한 행동이 안타깝다”며 “서리풀 터널은 지난 2015년 당시 서울시의회 교통위원장이었던 박기열 현 부의장의 노고로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지역 시·구의원의 예산 반영 노력으로 전액 서울시 예산으로 준공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또 “서리풀 터널 개통은 동작, 서초, 강남으로 연결되는 동서의 길을 여는 의미와 더불어, 동·서축 연계도로망 구축으로 주변 남부순환로, 사평로 등의 교통 분산으로 인한 도로 정체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동·서를 오가는 차량 이동의 편리성과 동작, 서초, 강남 지역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에도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