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양이 헤어볼 때문에…눈물 속에 보내줘" 윤균상, SNS서 반려묘 추모

최종수정 2019.03.28 17:05 기사입력 2019.03.28 17:05

댓글쓰기

배우 윤균상과 반려묘 솜이. /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윤균상과 반려묘 솜이. /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배우 윤균상이 자신의 반려묘가 세상을 떠났다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추모의 글을 남겼다.


윤균상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월27일 6시께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며 "헤어볼(고양이가 삼킨 털이 위장 등에서 뭉쳐져 생긴 덩어리)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다. 많이 힘들었는지 서둘러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떠나는 모습은 보지 못하고 눈물 속에 인사하고 보내줬다"며 "늦은 대처나 실수는 없었고 최선을 다해준 병원에도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윤균상의 반려묘 '솜이'는 윤균상과 함께 '나 혼자 산다', '삼시 세끼' 등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다.


한편 누리꾼들은 "너무 상심하지 마세요", "모든 사람들이 윤균상 씨처럼 반려동물을 아껴주면 좋겠네요", "좋은 곳에 갈 겁니다" 등 위로의 말을 전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