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빅이슈' 주진모·한예슬, 폭풍전야 잠시멈춤 티타임 투샷

최종수정 2019.03.28 21:00 기사입력 2019.03.28 21:00

댓글쓰기

빅이슈/사진=SBS 제공

빅이슈/사진=SBS 제공



‘빅이슈’ 주진모와 한예슬이 폭풍전야 속 ‘잠시멈춤 티타임’을 선보인다.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는 최근 한국에서 벌어지는 연예계 상황과 꼭 맞는 스토리를 담아내며, 소름을 유발하고 있는 상황. 주진모와 한예슬은 각각 잘못된 사진 한 장으로 알코올중독 홈리스가 됐다가 지수현(한예슬)을 만나 물불을 가리지 않는 파파라치가 되는 한석주 역을, 국내 최고 악명 높은 연예 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 편집장 지수현 역을 맡아,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27일 방송된 13, 14회분에서는 한석주(주진모)와 지수현이 ‘마약과 성 접대’라는 연예계의 추악한 스캔들을 정면으로 목격,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룸살롱 마약 현장을 촬영한 한석주로 인해 그 자리에 있던 신인 여배우 최서희(박신아)가 선데이 통신에 성 접대라는 스캔들을 제보했던 상황. 이어 지수현의 지시를 받은 한석주는 남검사(오태경)와 최서희 사이에서 이뤄진 성 접대 영상을 포착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최서희는 한석주가 떠난 뒤 자살을 시도했고, 겨우 목숨을 부지했지만, 폭행으로 인한 위험한 상태를 진단받았다. 이후 멍투성이 최서희를 본 후 공황 상태로 비명을 지르는 지수현과 그런 지수현을 포옹하는 한석주의 모습이 담기면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무엇보다 28일 방송되는 15, 16회분에서 주진모와 한예슬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분위기로 ‘연민어린 티타임’을 갖는 모습이 담긴다. 극 중 지수현의 집을 찾은 한석주가 지수현과 함께 차를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장면. 더욱이 지금까지 티격태격 설전을 펼치며 파파라치와 편집장의 동맹 관계를 드러내던 두 사람이 이전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눈길을 끈다. 한석주는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지수현을 응시하는 반면, 지수현은 씁쓸하고 서글픈 표정으로 정면을 바라보며 대화에 집중하고 있는 것. 과연 한석주가 지수현의 집을 찾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두 사람이 나누는 대화의 내용은 어떤 건지 관심을 유발하고 있다.


주진모와 한예슬의 ‘잠시 멈춤 티타임 투 샷’ 장면은 경기도 가평군 한 갤러리 하우스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 분에서 두 사람은 담담하고 나직하게 서로를 향해 각자의 심정을 털어놓는 장면을 표현해야했던 터. 촬영장에 도착하자마자 두 사람은 대본에 집중, 대사를 주고받으며 장면에 대해 진지하게 의견을 나눴다. 이후 진행된 촬영에서 한예슬은 여러 가지 복잡한 심경에 깊은 생각에 잠긴 지수현을, 주진모는 애틋한 눈빛으로 투박한 위로를 건네는 한석주를 온전히 표현해내며 현장을 숨죽이게 했다.

제작진 측은 “그동안 특종을 쫓으며 날 선 대립을 보였던 한석주와 지수현이 서로가 가진 상처에 위로를 건네는 장면”이라며 “주진모와 한예슬이 반전 분위기가 드리워진 두 캐릭터를 잘 표현해준 덕분에 완벽한 장면이 만들어졌다.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빅이슈’는 28일에 방송될 15, 16회분 역시 ‘19세 이상 시청가’ 등급으로 편성, 연예계 속 추악한 스캔들 폭로를 이어간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