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정호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안갯속…오늘 또 무산

최종수정 2019.03.28 11:13 기사입력 2019.03.28 11:13

댓글쓰기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또 무산됐다.


28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선 본회의에 넘길 법률안 의결 및 신규 법률안 상정만 이뤄졌고, 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안건은 상정조차 되지 않았다.


전날 열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파행되면서 자유한국당이 이날 7개 상임위 전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보이콧한데 따른 것이다.


앞서 국토위는 25일 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다음달 청문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었지만, 야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청문보고서 채택은 이날로 연기된 바 있다.


일각에선 최 후보자에 대한 각종 부동산 의혹이 제기된데다, 박영선 후보자를 비롯한 잇따른 인사청문회 파행으로 여야간 대치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도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 수순으로 전개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국회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인사청문보고서는 국회에 요청안 송부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채택해야고, 대통령이 10일 이내 범위에서 재송부 요청이 가능하지만, 이 마저도 채택이 안될 경우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