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라우드컴퓨팅 '국제표준화' 주도권 강화

최종수정 2019.03.28 09:22 기사입력 2019.03.28 09:22

댓글쓰기

국내 연구진, 국제표준화 회의 작업반 의장 연임

이승윤 책임

이승윤 책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원장 전영만)은 서울에서 개최된 '제22차 클라우드 컴퓨팅 국제표준화 회의'에서 이승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이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작업반 의장에 연임됐다고 28일 밝혔다.


클라우드 컴퓨팅 국제표준화 회의는 2011년 설립돼 미국 등 44개국이 참여하고 있으며 2개의 작업반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의장을 맡게 된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작업반은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개념, 정책 등 핵심 공통 표준화를 진행하는 곳으로 최근에는 클라우드 서비스 수준 협약(SLA), 엣지 컴퓨팅, 클라우드 네이티브 등으로 표준화 영역을 확장해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특히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클라우드 데이터 흐름, 카테고리 및 사용 표준의 세부 보완작업이 진행됐다. 이는 클라우드에서의 데이터 처리 범주 및 이를 표현하기 위한 구문 구성을 정의하는 표준으로 클라우드에서 데이터 교환을 위해 필수적이다.


전영만 국립전파연구원 원장은 "클라우드 컴퓨팅 표준은 4차 산업혁명의 가장 핵심적인 표준화 분야"라며 "우리나라 기술이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 글로벌 기술 및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국제표준화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