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철의 파워fm' 최재원 이사 "야구 응원팀 8세에 정해져"

최종수정 2019.03.28 09:23 기사입력 2019.03.28 09:12

댓글쓰기

'김영철의 파워fm' 최재원 다음소프트 이사가 야구를 주제로 입담을 뽐냈다/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화면 캡처

'김영철의 파워fm' 최재원 다음소프트 이사가 야구를 주제로 입담을 뽐냈다/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최재원 다음소프트 이사가 야구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의 빅데이터쇼 코너에는 최재원 다음소프트 이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최재원 이사는 "야구장을 작년까지는 갔었는데, 이젠 아이들이 크다 보니까 잘 안 가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가끔 미국에 출장을 갈 때도 LA다저스 류현진 선수를 보러 갔다"면서 "야구장이 다 분위기가 다르다. 미국에서는 야구장을 'Park'라고 부를 정도로 (우리나라와) 분위기가 다르다"고 전했다.


그는 "야구는 한 번 (어느 팀의) 팬이 되면 죽을 때까지 잘 안 바꾼다"면서 "8세에 내가 평생 응원할 팀을 언제 가장 많이 정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제가 구단 마케팅 관계자라면 8세 아이들을 집중 공약하는 것이 좋지 않나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