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역화폐 '수원페이' 내달 출시된다

최종수정 2019.03.28 07:31 기사입력 2019.03.28 07:31

댓글쓰기

지역화폐 '수원페이' 내달 출시된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 수원시가 충전식 선불카드형 지역화폐인 '수원페이'를 다음 달 1일 출시한다.


신용카드 형태인 수원페이는 수원 전통시장, 사회적경제기업, 연 매출 10억원 이하 소상공인 사업장(슈퍼마켓ㆍ편의점ㆍ음식점ㆍ미용실 등)에서 사용 가능하다. 다만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ㆍ사행업소, 온라인쇼핑몰, 연 매출 10억원 초과 사업장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수원페이를 사용하려면 스마트폰에 '경기지역화폐' 애플리케이션을 깔아야 한다. 앱을 실행한 뒤 '무료카드 신청하기'를 누르고, 수원시를 선택해 수원페이 카드를 신청하면 된다. 본인 명의 예금계좌가 있는 만 14세 이상 시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카드 수령 후 경기지역화폐 앱에서 카드를 등록하고, 현금을 충전할 수 있는 계좌를 연결해 금액을 충전하면 된다. 수원페이 이용자에게는 충전액의 6%를 인센티브로 지급한다. 또 사용금액의 30%에 대해 소득공제 혜택을 준다. 가맹점은 신용카드와 비교해 0.3%포인트 수수료 절감 효과가 있다.


수원페이를 충전할 때 인센티브가 자동으로 더해진다. 예를 들어 10만원을 수원페이 계좌에 입금하면 포인트 10만6000점이 충전된다. 개인이 월 50만원(1년 최대 400만원)을 충전할 수 있다. 법인ㆍ단체에는 인센티브를 지급하지 않는다.

시는 올해 청년기본소득(청년배당)과 산후조리비 지원금 등 230억원을 수원페이로 지급할 계획이다. 또 올해 일반에 판매할 수원페이 규모는 50억원 규모다.


시는 다음 달 수원페이 카드 오프라인 판매처를 확보해 스마트폰 사용이 원활하지 않은 시민들도 수원페이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심언형 시 지역경제과장은 "수원페이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이용 활성화 정책을 발굴하고 시행하겠다"면서 "수원페이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되고,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