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파구, 초등학교 저학년 야간긴급돌봄

최종수정 2019.03.28 07:09 기사입력 2019.03.28 07:09

댓글쓰기

평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4월1일부터 풍납동서 ‘틈새없는 보육’ 실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4월1일부터 야간긴급돌봄서비스를 운영한다.


갑작스러운 야근 등으로 긴급하게 아이를 맡기는 것이 필요한 경우 풍납동에 있는 공동육아나눔터 공간에서 야간긴급돌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다.


돌봄 대상은 36개월 이상 유아부터 10세 이하 아동까지다.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야간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서울시 최초다.


서울시 사업 중 영유아 대상 야간긴급돌봄은 있다. 송파구는 돌봄 대상을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확대해 ‘틈새없는 보육’을 실현하고자 한다.

또 보육·청소년지도 자격증을 보유한 경력자가 아이들을 돌보아 안심할 수 있다. 야간긴급돌봄프로그램은 미취학과 취학으로 나눠 연령에 맞춰 진행한다.


저녁식사가 필요한 경우에는 부모 동의 아래 식사대용의 간식을 제공한다.

송파구, 초등학교 저학년 야간긴급돌봄


야간긴급돌봄서비스 이용은 야간긴급돌봄서비스 전용전화(070-7467-1004)로 서비스 이용 당일 오후 5시30분까지 신청서를 제출한 후 이용요금을 내면 된다. 이용요금은 1일 1인 3000원이다.


1일 서비스 이용 가능 인원은 10명 내외다.


송파구는 야간긴급돌봄서비스 실시에 앞서 풍납동 인근지역 어린이집 16개소 학부모를 대상으로 야간긴급돌봄서비스에 대한 수요조사를 한 결과 설문참여가정 중 약 70%가 부모의 야근 및 긴급한 사유로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에 송파구는 서비스 수요가 큰 것으로 파악해 지역내 다른 지역에서 야간시간 긴급돌봄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유휴공간을 발굴하고 서비스 이용 시간도 확대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송파구는 서울 자치구 중 태어나는 아이 수가 가장 많은 곳”이라며 “영유아부터 초등학생 자녀까지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가정 안밖의 보육환경을 제공해 틈새없는 보육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송파구는 틈새없는 보육을 위해 만 12세 이하 아동을 키우는 가정을 돕는 아이돌보미 인력을 기존 169명에서 369명으로 200명 증원할 예정이다.


또 송파맘키움센터를 올해 상반기 6개소, 2022년까지 32개소를 만들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구립지역아동센터도 2개소 더 설치할 계획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