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 이춘희 세종시장 재산총액, 올해도 충청권 단체장 중 ‘최고’

최종수정 2019.03.28 00:00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이춘희 세종시장의 재산총액이 충청권역 광역시·도단체장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공개된 공직자재산공개에서 이 시장은 총 재산규모를 36억9696만 원으로 신고했다. 이는 전년대비 8767만 원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기준 이 시장은 건물과 예금 보유액이 차지하는 비중이 컸다. 당해 이 시장 본인과 배우자, 모친이 보유한 건물의 가치는 총 16억7100만 원(본인 명의 주택(임차액 포함) 8억여 원), 예금규모는 20억6500만 원(본인 명의 14억3000만 원) 등이었다.


이 시장에 이어 충청권에서 재산총액이 높은 단체장은 이시종 충북도지사로 이 도지사는 올해 재산규모가 15억1875만 원(전년대비 3억2452만 원 감소)인 것으로 신고했다. 또 허태정 대전시장은 5억3000만 원,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억5721만 원을 신고했다.


4개 광역시·도 교육감의 재산공개 현황에선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13억1657만 원(전년대비 1억5269만 원 증가),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8억6701만 원(전년대비 2100만 원 감소),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8억3502만 원(9578만 원 감소),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6억8286만 원(44만 원 감소) 등의 순으로 재산규모가 컸다.

또 지역별 시의회 의장의 재산규모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6억325만 원(전년대비 7118만 원 증가),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5억5730만 원(전년대비 3688만 원 감소),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 4억9280만 원(전년대비 260만 원 감소), 류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7669만 원(전년대비 593만 원 증가) 등의 순을 보였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