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호산업 "감사의견 '한정', 자회사 아시아나항공 회계이슈 때문"

최종수정 2019.03.22 09:29 기사입력 2019.03.22 08:36

댓글쓰기

금호산업 "감사의견 '한정', 자회사 아시아나항공 회계이슈 때문"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금호산업은 자회사 아시아나항공이 회계적 기준에 대한 이견으로 인해 감사보고서 관련 '한정'의견을 받게 됨에 따라 모기업인 금호산업도 잠정적으로 한정의견을 받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금호산업은 이날 2018년도 감사보고서에 대한 연결·개별 감사의견으로 '감사범위제한으로 인한 한정'을 받았다고 별도 공시했다. 금호산업은 이에 관한 보도자료를 통해 "금호산업 자체적으로는 문제가 전혀 없으나 아시아나항공이 회계적 기준에 대한 이견으로 한정의견을 받았기 때문에 재 감사를 통해 적정의견을 받게 되면 금호산업 역시 자연스럽게 적정의견을 받게 된다"며 "아시아나항공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재감사를 받아 적정의견을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한정 의견을 받은 이유는 주로 충당금 추가 설정의 문제로 운용리스항공기 반납정비 충당금, 마일리지 충당금 추가반영, 관계사 주식의 공정가치 평가 등에 있어서 엄격한 회계기준을 반영한 결과"라며 "이는 회사의 영업 능력이나 현금 흐름과 무관한 회계적 처리상의 차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이 회계 감사법인의 의견을 받아들여 당기(2018년)에 충당금을 추가 설정할 경우 2019년 이후에는 회계적 부담과 재무적 변동성이 경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이번 외부 감사인의 한정 의견은 금호산업의 본질적 기업 가치에 대한 문제 제기가 아니라 아시아나항공의 회계적 기준에 대한 이견이기 때문에 이 부분만 해소되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