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서 베껴쓰기 방학숙제 대신해주는 로봇 등장…필체까지 모방

최종수정 2019.02.19 14:19 기사입력 2019.02.19 14:19

댓글쓰기

글씨 써주는 로봇 작동 예시. 사진=대만 연합보 캡처

글씨 써주는 로봇 작동 예시. 사진=대만 연합보 캡처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중국 온라인매장에 초등학생들의 베껴스기 방학숙제를 대신해 주는 로봇이 등장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빈과일보' 등 대만언론은 중국 하얼빈(哈爾濱)일보를 인용, 중국의 초등학교 3학년 학생이 겨울방학 베껴쓰기 숙제를 로봇을 이용해 이틀 만에 완성한 사례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성도 하얼빈에 사는 장 씨는 딸에게 개학 하루, 이틀 전 벼락치기 숙제를 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겨울방학 숙제 시간표를 만들었다.

이후 장씨는 딸이 교과서 문장과 단어 쓰기 숙제를 고친 흔적 하나 없이 깔끔하게 마치자 공부를 열심히 한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며칠 뒤 딸의 방을 청소하다가 '글씨 써주는 로봇'이라는 제목이 붙은 상자를 발견해 열어보니 '모든 글씨체를 모방해 문자를 그대로 옮겨 쓸 수 있다'고 적힌 설명서가 들어있었다.


이상한 낌새를 챈 장씨가 딸을 추궁하자, 딸은 인터넷에서 800위안(약 13만원)에 이 로봇을 구매해 숙제를 대신하도록 했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이 로봇은 장 씨 딸의 필체와 구분이 힘들 정도로 모방해 숙제를 완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과일보는 이 로봇은 2개의 기계 장치로 구성된 것으로 소프트웨어를 내려받아 사용자의 필체와 써야 하는 문장을 입력한 후 필기구를 부착하면 1분당 40자의 속도로 문건을 작성한다고 부연했다.

해당 로봇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사이트 타오바오(淘寶)에서 188~1200위안으로 판매 중이며 대만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고 부연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