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대 그룹 총수 배당 '역대 최대'…1위 이건희 회장 4748억원

최종수정 2019.02.18 08:54 기사입력 2019.02.17 14:28

댓글쓰기

삼성그룹 CI

삼성그룹 CI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상장사들의 배당이 올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10대 그룹 총수의 배당금도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1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배당금은 4700억원도 넘어설 것으로 추산됐다.


17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10대 그룹 총수의 2018회계연도 배당금(중간ㆍ결산배당 합산, 일부는 예상치)이 총 7572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됐다.

이는 전년도의 5318억원보다 42.4%(2254억원)나 늘어난 수준으로 역대 최고치다.


10대 그룹 총수의 배당금은 2014년도 3284억원, 2015년도 3747억원, 2016년도 3995억원 등을 거쳐 2017년도에 5000억원을 돌파했다.


10대 그룹 총수 가운데 가장 많은 배당금이 지급되는 총수는 이건희 회장으로 1년 전보다 55% 증가한 4748억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배당금 증가율이 가장 높은 이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다. 구 회장은 지난해 별세한 선친 고(故) 구본무 회장에게서 LG 주식을 물려받아 지분율이 6.24%에서 15%로 상승한 데 따라 배당금도 2017년도 140억원에서 작년도 518억원으로 약 270% 늘었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를 비롯한 주요 계열사의 실적 부진으로 전년도와 같은 887억원을 배당받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본인 명의 SK 지분 4.68%를 친족들에게 증여해 지분이 18.44%로 낮아진 데 따라 SK 등이 배당을 늘렸음에도 배당금이 684억원으로 전년도보다 3.8% 늘어나는 데 그칠 전망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배당금은 전년도의 175억원보다 47.8%(84억원) 증가한 258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허창수 회장은 GS와 GS건설의 배당이 늘어난 데 힘입어 배당금이 전년도 102억원에서 작년도 158억원으로 54.8% 늘어난다.


현재 10대 그룹 중 한화그룹을 뺀 9개 그룹은 대부분 계열사가 배당을 확정한 상태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