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 새 회장, 14일 일본 방문…닛산 경영진 만난다

최종수정 2019.02.12 14:06 기사입력 2019.02.12 14: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프랑스 르노그룹의 장 도미니크 세나르 신임 회장이 오는 14일부터 일본을 찾아 닛산자동차 경영진을 만난다. 교차 지분형태로 얽힌 양사 제휴관계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후임으로 지난 달부터 르노그룹을 이끌고 있는 세나르 회장은 오는 4월 닛산자동차의 임시 주주총회에 참석하기 앞서 이번 주 일본을 방문한다. 취임 후 처음으로 닛산 경영진과 만남을 갖기 위해서다.

사이카와 히로토 닛산자동차 최고경영자(CEO) 역시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닛산과의 관계 등에 대해 잘 알게되는 자리가 되고 싶다"고 세나르 회장과의 회담 계획을 확인했다. 그는 "신뢰 회복, 관계 안정이라는 부분을 우선 논의해야 할 것"이라며 양사 간 경영주도권을 둘러싼 알력싸움이 이어지는 가운데 신뢰 회복에 중점을 두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닛산자동차는 4월 임시주총에서 앞서 소득축소신고 혐의 등으로 일본 검찰에 체포된 곤 전 회장의 이사 해임 안건을 처리하고, 세나르 회장을 새 이사로 선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임 회장 자리를 두고서는 프랑스와 일본 간 입장차이가 커 향후 갈등이 예상된다.


르노의 지분 15%를 보유한 프랑스 정부는 르노그룹의 회장인 세나르 회장이 신임 회장이 돼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반면 닛산은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위원회가 제시하는 의견을 토대로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르노는 닛산의 주식 43.4%를 갖고 있다. 닛산은 르노의 주식 15%를 갖고 있지만 의결권이 없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