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 1년…위상 급락한 엘리트 체육, 개혁 첫 발 뗀다

최종수정 2019.02.10 10:04 기사입력 2019.02.10 10:04

댓글쓰기

정부-대한체육회 주도 혁신위원회, 11일 각자 회의
국위선양 등 스포츠 패러다임 전환 두고 입장 차 좁힐지 주목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개막된 9일 마침내 성화에 불이 붙고 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개막된 9일 마침내 성화에 불이 붙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막한 지 1년, 한 해 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 스포츠의 경쟁력을 상징했던 엘리트 체육은 그 위상이 급락했다. 체육계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뿐 아니라 각종 비위의 온상으로 지적되면서 개혁의 소용돌이에 놓여있다. 정부와 엘리트 체육계를 대표하는 대한체육회가 쇄신을 위해서 각각 첫 발을 내딛는다. 개선안을 두고 온도차가 뚜렷했던 주무부처와 체육회가 합심할만한 결과물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8일 (성)폭력 등 체육 분야 비리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으로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위한 '스포츠혁신위원회'를 구성해 발표했다. 위원회는 민간위원 15명과 당연직 위원 5명 등 모두 20명이다. 민간위원은 시민단체와 체육계의 추천을 받아 선임했으며 이 가운데 선수 출신도 5명이 포함됐다.


위원들은 11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 위원회에서는 오는 6월까지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위한 세부과제를 도출한 뒤 2020년 1월까지 부처별 세부과제 이행 현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합숙훈련과 소년체전 방식 개선 등 학교 운동부 쇄신안을 비롯해 국가대표 선수촌 운영 시스템, 국제대회 메달리스트의 연금과 병역 혜택 개편 등 문체부가 언급했던 엘리트 체육 혁신 방안도 검토할 전망이다.


대한체육회도 11일 분주한 일정을 진행한다. 우선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 선수인권상담실을 마련하고 개소식을 한다. 이는 지도자의 (성)폭력이나 부조리한 시스템에 고통 받는 선수들을 위한 상담 창구다. 개소식이 끝나면 엘리트 체육인들이 한 해 시작을 알리는 훈련 개시식이 열린다. 이날 저녁에는 대한체육회 체육시스템 혁신위원회 주최로 전문체육의 혁신과 발전방안을 위한 토론회가 진행된다.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겸 국가대표선수촌 혁신위원장이 주제 발표를 맡는데 소년체전과 합숙훈련 폐지, 병역·연금혜택 축소, 국가대표 선수촌 혁신방안 등을 다룰 예정이다.


엘리트 체육계는 문체부가 제시한 혁신안에 대한 우려가 크다. 공들여 이룩한 우리 스포츠 경쟁력을 한 번에 무너뜨릴 수 있는데 다, 회복이 어렵다고 주장한다.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에는 공감하면서도 국가대표의 명예를 걸고 묵묵히 훈련하는 대다수 선수와 지도자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근간을 뒤흔들만한 급격한 조치보다 속도 조절과 충분한 의견수렴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문체부는 국위선양에 치중하지 않고 공정한 경쟁과 결과에 대한 승복,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스포츠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장은 정부가 꾸린 스포츠혁신위원회와 대한체육회의 체육시스템 혁신위원회가 우선하는 가치가 상충할 가능성이 크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이제 금메달과 체육을 통한 국위선양은 포기하느냐, 엘리트 선수는 육성하지 않을 것이냐' 등의 문제제기가 나올 수 있다"면서 "이 문제를 포함한 내용들을 스포츠혁신위원회에서 방향을 잡아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