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화 한 통으로 비어 있는 주차장 공유

최종수정 2019.02.10 08:29 기사입력 2019.02.10 08:29

댓글쓰기

금천구 'ARS PARKING 주차장' 공유 사업 추진 ...7일 ‘주차장만드는사람들(주)’과 사업시행 업무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 주차관리시스템에 집계된 금천구 주택가 주차장 확보율은 2017년 말 기준 87.1%로 같은 기간 서울시 평균 101.3% 보다 1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날로 심각해지는 지역 내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ARS(자동응답시스템)를 활용한 주차장 공유사업에 발 벗고 나섰다.


이달 11일부터 가산디지털단지역 주변 등 거주자우선주차구역 9개소 105면에서 ‘ARS PARKING 주차장 공유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ARS PARKING 주차장 공유사업’은 도심 내 날로 심각해지는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행정안전부 공모사업「국민해결2018」프로젝트’ 일환으로 실시 된 시범사업이다.


구는 지난해 12월 한 달간 시흥5동 2개소, 독산2동 1개소, 독산4동 1개소, 거주자우선주차 공간 총 4개소 34면을 ‘ARS PARKING 주차장 공유사업’ 시범사업으로 운영했다.

그 결과 공유 실적 106건, 주차공유 문화 확산성과를 거뒀다.

지난 7일 금천구청장실에서 금천구(구청장 유성훈, 왼쪽)와 ‘주차장만드는사람들(주)’(대표 김성환, 사진 오른쪽)이 ‘ARS 기반 주차장 공유사업’ 업무협약 체결했다.

지난 7일 금천구청장실에서 금천구(구청장 유성훈, 왼쪽)와 ‘주차장만드는사람들(주)’(대표 김성환, 사진 오른쪽)이 ‘ARS 기반 주차장 공유사업’ 업무협약 체결했다.



이에, 구는 본격적 사업 추진을 위해 시범 도입했던 4개소 외 올해 가산디지털단지역 주변 등 거주자우선주차 공간 5개소 71면을 추가했다.


지난 7일 ‘주차장만드는사람들(주)’과 ‘ARS PARKING 주차장 공유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ARS PARKING 공유주차장’을 이용하려면 먼저 주차장 입구에 부착된 안내판 전화번호로 전화를 건 후 도착한 문자 URL 페이지에 차량번호, 주차 자리 번호, 예상 출차 시간을 입력하면 주차 등록이 완료된다. 출차는 별도 결제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 없이 신용카드 번호 입력만으로 쉽고 간편한 주차비 결제가 가능하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요금은 5분 당 100원이다. 단, 5분 이내 출차 시 요금은 부과되지 않는다.


구는 향후 민간 부설주차장 야간개방 사업과 연계해 이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영석 주차관리과장은 “주차장 공유사업은 지난해 시범 도입 이후 공유주차 건수가 점점 많아졌고, 이용자 만족도 또한 높았다”며 “앞으로 공공주차시설 뿐 아니라 민간시설 부설주차장도 주차공유에 동참하도록 유도, 이웃과 함께하는 주차장 공유 문화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천구청 주차관리과(☏2627-1732)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