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탄핵도 용서도 국민의 뜻…文정권 뒤집어엎을 사람 필요”

최종수정 2019.02.04 10:49 기사입력 2019.02.04 10:49

댓글쓰기

“제1야당의 장외투쟁, 언론 외면하기 어려울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는 4일 “탄핵도 국민들의 뜻이고 용서도 국민들의 뜻”이라며 “이제 용서 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왜 이제 와서 국민저항 운동이냐고 질책하는 것도 일리가 있지만 모든 일이 시와 때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태극기의 장외투쟁은 언론에서 늘 외면했지만 제1야당의 장외투쟁은 언론이 외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제 국민 저항운동을 시작해도 될 시점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영국을 구한 세계 제2차 대전의 영웅 윈스턴 처칠도 체임벌린의 위장평화 정책을 비판 했다가 영국 국민들의 미움을 받고 굴욕의 세월을 보낸 때가 있었다”며 “제가 1년 전 경제 폭망, 남북정상회담은 위장 평화라고 주장했다가 악담과 막말로 매도되어 국민들의 미움을 받은 것도 국민들의 뜻”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의 마음속은 알다가다 모를 일”이라며 “그러나 국민들의 뜻을 따를 수밖에 없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저는 정치권에서 보기 드물게 여·야 시절 두 번이나 당대표를 역임했던 사람”이라며 “제가 무슨 당대표를 다시 하겠다고 나왔겠습니까, 지금은 문정권의 판을 뒤집어엎을 사람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올봄 여의도에 다시 돌아가게 되면 300만 당원들과 함께 범국민 저항운동을 시작하겠다”며 “나라를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