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연휴 경기도 화재 58.1%는 담뱃불 등 '부주의'

최종수정 2019.02.04 05:59 기사입력 2019.02.04 05:59

댓글쓰기

설 연휴 경기도 화재 58.1%는 담뱃불 등 '부주의'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최근 3년간 경기도에서 발생한 설 연휴 화재 중 58%는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간 도내 설 명절 연휴 기간 총 492건의 화재가 발생해 사망 3명, 부상 19명 등 총 22명의 인명피해와 76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장소 별로는 공장, 숙박시설, 음식점 같은 비 주거시설 화재가 167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주거시설(109건), 임야(80건), 자동차(34건) 순이었다.


원인 별로는 부주의가 58.1%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또 전기적 문제(18.9%), 기계적 문제(12.2%)가 뒤를 이었다. 부주의 원인으로는 담뱃불이 27.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쓰레기소각(23.8%), 화원방치(17.8%) 순이었다.


경기소방본부 관계자는 "사망자 3명이 발생한 화재 현장이 모두 주택이어서 주택용 소방시설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누구나 천장에 손쉽게 설치할 수 있는 단독형 감지기 같은 주택용 소방시설을 선물하는 안전한 명절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