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버닝썬 폭행 논란’에 “신고자가 욕설, 소란 피워 체포”

최종수정 2019.01.29 16:34 기사입력 2019.01.29 16:24

댓글쓰기

클럽 버닝썬 입구.(사진=이정윤 수습기자)

클럽 버닝썬 입구.(사진=이정윤 수습기자)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지난해 11월 발생한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의 집단 폭행 사건과 관련, 편파수사 주장에 대해 경찰이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재훈 서울 강남경찰서장은 29일 ‘강남 클럽 폭행 사건 관련,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11월 24일 버닝썬 직원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김상교(29)씨를 업무방해 등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한 경위를 설명했다.


경찰은 “사건 당시 (클럽 직원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김씨의 신고를 받고 클럽에 출동해 진술을 들으려 했으나, 김씨가 클럽 집기를 던지는 등 흥분하고 인적사항 확인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김씨가 사실을 확인하려는 경찰관들의 질문에 응하지 않고 계속 욕설을 하며 소란을 피워 부득이 체포했다는 설명이다.


경찰은 “김씨가 지구대로 옮겨지는 과정에서도 ‘119를 불러 달라’고 해서 구급대가 2차례 출동했지만, 처음에는 김씨가 거친 언행과 함께 (구급대에게) 돌아가라며 거부했고 두 번째는 구급대원이 긴급한 환자가 아니라고 보고 철수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출동 당시 김씨가 신고한 클럽 직원 장모씨도 조사하려 했지만, 장씨가 이미 현장을 떠난 상태였으며 이후 지구대로 자진 출석해 조사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장씨는 경찰에서 김씨를 폭행한 혐의를 인정했다.

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김상교(29)씨.(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김상교(29)씨.(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사건은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김씨가 ‘클럽 대표이사와 직원에게 집단 구타를 당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오히려 나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집단 폭행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면서 처음 알려졌다.

김씨는 다친 얼굴 사진과 지구대 CCTV 화면도 공개했다. CCTV에는 한 여성이 김씨에게 다가갔다가 경찰에 의해 분리되는 장면이 담겼다. 김씨는 이에 대해 ‘경찰들이 나를 구타하는 모습을 어머니가 촬영하려 하자 경찰들이 어머니를 경찰서(지구대)에서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사건이 터진 클럽이 빅뱅의 멤버 ‘승리’가 운영하는 곳이라는 점이 알려지며 김씨의 글은 빠르게 확산됐고, 글을 본 커뮤니티 회원을 중심으로 경찰 대응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뤄졌다.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도리어 신고자를 입건했고, 김씨를 과잉 진압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경찰은 입장문에서 사건 처리 경위를 설명하며 “일부 공개된 영상을 봤을 때 국민 입장에서 정당하지 못한 공무집행으로 비칠 소지가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으로서는 추가 피해를 막는 등 초동조치가 우선이고, 김씨는 사안을 진술하기보다 주위에 폭언하고 쓰레기봉투를 발로 차는 등 위력으로 업무를 방해했으며 보안 요원들을 때렸다는 피해 진술까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을 명확히 처리하기 위해 CCTV 등 증거를 확보해 수사를 진행 중이며, 장씨도 상해죄로 입건해 조사하고 주변 보안 요원들이 가담했는지도 철저히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김씨가 경찰관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한 점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이라고 보고 김씨를 고소한 상태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