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전 개인변호사' 코언, 하원 정보위 청문회 출석키로

최종수정 2019.01.29 14:48 기사입력 2019.01.29 14: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개인변호사 마이클 코언이 '러시아 스캔들' 관련 의회에서 증언하기로 합의했다고 애덤 쉬프 미 하원 정보위원장이 밝혔다.


28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 힐·폴리티카 등에 따르면 쉬프 위원장은 코언이 러시아 내통 의혹 관련 내달 7일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코언은 당초 내달 7일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회 청문회에 나와서 증언하기로 했다가 지난 23일 돌연 취소했다. 그리고 다음날인 24일 상원 정보위원회도 코언에 소환장을 보냈다. 코언의 변호사인 레이니 데이비스는 상원의 소환 요구에 응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가 지속적으로 가족들을 협박하고 있다고 증언 취소 이유를 밝혔다. 당시 코언은 변호인을 통한 성명에서 "지금은 가족의 안전을 우선시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코언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그의 장인을 주시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줄리아니도 지난주 CNN방송 인터뷰에서 코언의 장인이 범죄에 가담했다는 주장을 폈다.

이에 대해 일라이자 커밍스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장과 애덤 쉬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성명을 내고 "증인을 협박하는 것은 불량배들이 흔히 쓰는 수법"이라고 비난하며 "코언의 우려를 이해한다"고 밝혔다.


상하원이 앞다퉈 코언을 청문회에 세우려고 하는 것은 그가 모스크바의 트럼프타워 건설계획에 깊이 관여했던 핵심 인물이기 때문이다. 코언은 트럼프타워 건설과 관련해 러시아 태생의 사업가이자 마피아와 관련된 인물인 펠릭스 세이터와 협력한 것으로 로버트 뮬러 특검 조사 결과 나타났다.


코언은 10년 넘게 트럼프 대통령이 운영하는 트럼프그룹에서 법률 자문을 맡아왔으나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 트럼프타워 건설 문제 등이 수사선상에 오르자 혐의를 인정하고 플리바겐 합의를 통해 수사에 협조해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성관계를 주장하는 여성들에게 입막음용 돈을 지급하라고 지시했다고 폭로했으며, 위증 등 혐의로 1심 법원에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