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기정통부, 올해 대학 기술사업화에 626억원 투자

최종수정 2019.01.29 12:00 기사입력 2019.01.29 12:00

댓글쓰기

대학 보유 기술 사업화 통한 일자리 창출 적극 추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대학 기술사업화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청년 TLO 육성사업'과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의 올해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실험실 기술 활용 촉진을 통한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 창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사업들에는 올해 626억원이 투자된다.


'청년 TLO 육성사업'은 대학 산학협력단이 미취업 졸업생과 졸업예정자를 일정기간 채용해 대학 보유 기술의 사업화 및 창업을 촉진, 청년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전년 대비 80억2000만원(17%) 증가한 548억3200만원 규모로 예산을 편성해 67개 대학 4000명의 청년 TLO를 신규로 선발·지원하기로 했다.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은 대학 보유 기술의 이전과 연구성과 기반 창업에 필요한 지원 조직, 제도 정비를 유도하고 수요기업 발굴, 기술가치평가 등 기술사업화에 필요한 제반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의 1단계 성과를 바탕으로 2단계 사업을 추진하며 올해 10~15개 대학을 신규 선정해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게 된다.


특히 이번 2019년도 시행계획에는 지난 추진실적과 성과를 바탕으로 기존 지원내용을 개선해 청년 TLO 지원내용 및 참여대상을 확대하고 대학 기술사업화 질적 성장과 효율화를 도모했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일자리정책관은 "연구개발(R&D)의 목표와 대학의 역할이 더욱 분명해졌으며, 결국 R&D 결과물이 시장으로 이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공 R&D의 핵심주체인 대학의 기술사업화 기능 효율화, 자립화를 통해 대학 실험실 기술의 활용 확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대학 보유 기술의 사업화 흐름도

대학 보유 기술의 사업화 흐름도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