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트럼프, 5월에 사임?"…가짜 워싱턴포스트 논란

최종수정 2019.01.17 14:05 기사입력 2019.01.17 11: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위기 끝에 급히 백악관을 떠난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배포된 워싱턴포스트(WP) 신문 1면 메인 기사의 부제다. 이 신문에 찍힌 날짜는 '2019년 1월 16일'이 아닌 '2019년 5월 1일'이다. 아직 다가오지도 않은 미래의 신문이 배포된 이유는 무엇일까.

이 신문은 WP를 흉내낸 '가짜 발행본(fake edition)이다. 이날 워싱턴D.C 곳곳에서는 WP 가짜 발행본이 다량으로 배포됐다. WP 로고 아래 기재되는 문구로는 '민주주의는 행동으로 깨어난다(Democracy Awakens in Action)'라고 적혀있다. 원래 WP의 문구는 '민주주의는 어둠 속에서 죽는다(Democracy Die in Darkness)'라고 적혀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WP가 새롭게 내세운 슬로건이다.

WP 홍보부는 트위터를 통해 밝힌 성명에서 "워싱턴D.C 시내에서 WP 가짜 발행본이 배포되고 WP를 모방한 홈페이지를 발견했다"면서 "해당 가짜 발행본은 WP가 만든 신문이 아니며 이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의 1면 메인 기사 제목은 '언프레지던티드(Unpresidented)'다. 트럼프 대통령이 위기에 몰린 상태에서 급하게 대통령직을 물러난다는 의미를 한 단어에 담은 것이다. 이 기사는 '트럼프 시대가 끝나면서 전세계가 축하하고 있다'면서 '전 세계가 어둠의 시대가 끝남에 따라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고 전했다.

메인 기사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사임하겠다는 메시지를 냅킨에 적어 집무실에 놔두고 워싱턴D.C를 떠나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회담이 열렸던 크리미아반도 얄타로 향했다고 적혀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임 계기로는 대규모 여성 주도 시위와 여러 건의 인종 관련 시위를 언급했다.

가짜 발행본을 만든 주체는 '예스맨'이라는 단체다. 스스로를 '사기꾼 활동주의자들의 모임'이라고 칭하는 이들은 이날 오전 자신들이 가짜 신문과 웹사이트를 만들었다고 밝혔고 같은 날 오후 이를 배포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가짜 신문 파일을 올리면서 "승인받지 못한 WP 특별판"이라면서 "트럼프가 백악관에서 도망간다"고 적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